사회일반

국수본 첫 과제는 민생범죄 근절..."사기, 강·절도 총력대응"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 걸린 국가수사본부의 현판./연합뉴스


경찰청이 국가수사본부(국수본) 출범에 따른 국민 중심 책임수사 첫 과제로 사기 등 민생범죄 근절을 내세웠다.

경찰청은 14일 “국민에게 막대한 물질적·정신적 피해를 주는 사기, 침입 강·절도, 생활폭력 범죄를 근절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국수본 내 수사국·사이버수사국을 주축으로 ‘서민경제 침해 사범 근절 추진단’을 구성했다. 추진단은 전화금융사기, 메신저 피싱, 사이버사기 등을 특별 단속하면서 수배자 추적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국제 합동 단속을 통해 해외거점 사기 범죄자를 반드시 검거해 송환할 계획이다. 주요 사기 범죄 수익금도 끝까지 추적·보전한다.

관련기사



국수본 형사국은 침입 강·절도, 생활폭력 범죄에 대응하고자 ‘서민생활 침해 사범 근절 추진단’을 운영한다. 특히 모든 수사 절차에서 피해자 보호를 최우선 가치로 삼겠다고 경찰청은 전했다.

경찰은 최근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정인이 사건’을 교훈 삼아 아동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보호·지원 활동도 강화하기로 했다. 최근 아동학대처벌법·가정폭력처벌법 등 관련 법률이 개정돼 경찰의 현장 초동대응 기반이 한층 강화된 만큼 초기 단계부터 선제적·적극적인 경찰활동을 전개한다. 학대 예방경찰관(APO) 및 학교전담경찰관(SPO)이 자긍심을 갖고 맡은 업무를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전문성 강화 방안도 추진한다.

경찰청은 “사기 등을 뿌리 뽑겠다는 각오로 대책을 추진하겠다”며 “새해 들어 달라진 수사체제 속에서 국민 중심 책임수사 활동을 하겠다”고 밝혔다.


한동훈 기자
hoon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