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ICT

방통위 "백신·코로나19 관련 가짜뉴스 신속 삭제"

방통위, 코로나19 가짜뉴스 범부처 대응체계 가동

방심위 통해 신속 삭제·접속차단…팩트체크 활성화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연합뉴스


방송통신위원회가 백신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를 둘러싼 가짜뉴스에 적극 대응하겠다는 기조를 밝혔다.

방통위(위원장 한상혁)는 코로나19 관련 허위 정보가 사회 불안을 초래하고 국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는 판단하에 관계부처·기관 간 공조체계를 구축해 이에 대응하겠다고 18일 밝혔다.


방통위는 중앙사고수습본부·방송심의위원회·경찰청 등과 범정부 대응체계를 가동해 가짜뉴스를 신속하게 삭제·차단하는 등 엄정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방심위는 코로나 백신 관련 가짜뉴스로 인한 사회적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중수본·질병청 등의 요청이 있는 경우 최대한 신속하게 심의 후 삭제·차단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민간 팩트체크 활성화도 지원한다. 주요 언론사와 시민 참여를 통해 팩트체크를 실시하는 ‘팩트체크넷’에서 백신 등 코로나 관련 검증된 기사를 확인할 수 있다. 지난해 11월 서비스를 개시한 ‘팩트체크넷’은 기자, 전문가 등 전문역량을 갖춘 팩트체커가 팩트체크 과정·결과를 공유하는 국민참여형 오픈 플랫폼이다.

방통위는 ‘코로나’, ‘백신’ 등 관심 주제어별로 팩트체크된 언론 보도를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등 국민들이 팩트체크넷을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이에 더해 방통위는 “국민들이 코로나 백신과 관련한 방역당국의 공신력 있는 정보를 신속하게 전달받을 수 있도록 방송사에 팩트체크를 활성화해 줄 것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지현 기자
ohj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