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증시

모더나 "백신, 영국·남아공 변이 바이러스에 효과"…주가 12% 폭등

"접종자 보호할 수준" 연구결과 발표에 주가 급등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남아공 변이 결과는 아직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AFP연합뉴스


미국 제약사 모더나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남아공 변이에도 효과가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모더나의 주가가 12% 넘게 폭등했다. 모더나는 25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전거래일보다 12.16% 치솟은 146.95달러에 마감했다.

모더나는 자사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변이바이러스에도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다만 남아프리카공화국발 변이에 대해서는 면역 효과가 빨리 사라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영국 BBC에 따르면 모더나는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와 공동으로 진행한 실험에서 자사 백신이 영국과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에 각각 바이러스 중화항체를 생성했다고 발표했다. 연구자들은 모더나 백신의 권장량을 2회 접종받은 8명으로부터 채취한 혈액 샘플을 조사했다. 그 결과 이 백신이 변이 바이러스를 인식해 중화항체를 형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영국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서는 강력한 면역 효과를 기대할만큼 충분한 항체가 나타났지만 남아공 바이러스는 그렇지 않았다. 일반 코로나19와 비교해 6분의 1 수준의 중화항체를 생성하는 데 그친 것이다.

관련기사



모더나 측은 이 수준도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로부터 접종자를 보호할 수 있는 수준은 된다면서도 “보호 효과가 더 빨리 사라질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스테판 방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는 이를 개선하기 위해 부스터샷(약효 지속을 돕기 위해 맞는 예방주사)을 개발, 임상 시험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변이 부스터 백신 후보를 남아공 변이와 미래에 생겨날지 모를 다른 변이에 효과기 있을지 알아보기 위해 시험할 것”이라고 말했다. 모더나는 이번 임상 시험 결과를 학술논문 사전 공개 사이트 ‘바이오아카이브’에 게재할 것이라고 밝혔다.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 또한 자사 백신이 영국에서 발견된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 효과가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고 밝혔지만, 남아공 변이에 대한 결과는 아직 발표하지 않았다.


김경림 기자
forest0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