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秋는 법무장관 표상…文은 시대의 신" 정청래 글 올리자 조국도 퍼갔다

정 의원 자신의 SNS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 성과 극찬

/조국 전 법무부 장관 SNS 캡처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일찍이 볼 수 없었던 법무부 장관의 표상이었다”고 말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해당 글이 게재된 후 30분 만에 자신의 페이스북으로 옮겨와 내용을 공유해 관심을 끌었다.

정 의원은 이날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끝났다”며 “이제 추미애의 시간은 가고 박범계의 시간”이라고 썼다. 이어 “뒷물이 앞물을 밀어내고, 그 앞물은 다시 뒷물이 되는 게 세상 이치”라며 “법무부 장관으로서 추미애는 물러가지만 그가 남긴 족적은 작지 않다”고 평가했다.

정 의원은 “가히 헌정사상 이런 법무부 장관이 있었던가”라고 추 장관을 극찬했다. 그는 “사실 기존의 법무부 장관은 전형적인 공무원의 모습이었다”며 “잡음 없이 기존 질서에 순응하며 장관직을 수행했거나 아니면 어둠 속에서 보이지 않는 완력으로 질서를 유지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추 장관이 가장 큰 업적은 법무부의 탈검찰선언과 실행이었다”고 했다. 그는 “검찰과의 짬짜미 고리를 끊었다”며 “헌정사상 법무부와 검찰이 이토록 긴장관계였던 적은 없었다”고 했다. 이어 “적어도 견제와 균형의 균형추는 추 장관이 확립했다”고 밝혔다. 그는 “정말 쉽지 않은 길이고 큰 업적”이라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추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을 두고 “검찰의 권한 남용에 대한 구부러진 정의 바로 세우기였다”고 했다. 그는 “(추·윤 갈등은) 개인 간 감정싸움도 권한다툼도 아니다”라며 “법을 무시하고 무소불위의 권한을 행사했던 검찰 권력의 균열이고 법질서를 확립하는 과정에서의 구태와의 결별”이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네덜란드 주최로 열린 '기후적응 정상회의(Climate Adaptation Summit 2021)'에서 영상을 통해 연설하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정 의원은 추 장관을 임명한 문재인 대통령의 성과도 과시했다.

그는 "개혁은 혁명보다 어렵고 끈질긴 저항으로 저항하지만 결국 역사의 정의 앞에 무릎을 꿇었다"며 "그 저항의 대치 전선 맨 앞에서 추미애가 있었다. 이 시기 법무부 장관으로서의 숙명이었는지 모른다"고 했다. 이어 "추미애를 검찰개혁의 주연 배우로 임명한 것은 문재인 대통령이지만 어쩌면 시대의 신이었는지도 모르겠다"며 "검찰개혁은 시대적 운명"이라고 했다. 또 "공수처 설치와 검경수사권의 완전한 분리 같은 법과 제도의 확립이 검찰의 근본적 개혁"이라며 "조 전 장관이 흘린 피와 추 장관의 고초가 검찰개혁이 왜 필요한가를 국민들에게 또렷하게 알렸다"고 덧붙였다.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관련기사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아랫사람에게 묻는 걸 부끄러워 하지 말라.
모든 악은 거짓지식에서 나오고, 거짓지식은 스스로 알고 있다는 오만에서 비롯됩니다.
나의 무지(無知)를 인정하고 어린아이에게도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