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검찰 '채널A 기자 명예훼손 혐의' 최강욱 대표 불구속 기소

최강욱 열린민주당 의원/연합뉴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이른바 ‘채널A 사건’과 관련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허위 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관련기사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변필건 부장검사)는 최 대표를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 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27일 밝혔다. 최 대표는 지난해 4월 3일 SNS에 ‘편지와 녹취록상 채널A 기자 발언 요지’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글에서 “채널A 이동재 전 기자가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에게 ‘눈 딱 감고 유시민에게 돈을 건네줬다고 해라’ ‘유시민의 집과 가족을 털고 (유시민이) 이사장을 맡은 노무현재단도 압수 수색한다’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김현상 기자 kim0123@sedaily.com


김현상 기자
kim012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부 김현상 기자 kim0123@sedaily.com
"나무를 베는데 한 시간이 주어진다면, 도끼를 가는데 45분을 쓰겠다"고 링컨이 말했습니다.
열심히 도끼를 가는 마음으로 날카로운 기사를 쓸 수 있는 내공을 쌓아가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