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어디 공직자한테 대들어"…차 빼라는 건물주 협박한 9급공무원

강원 원주시 9급 공무원 직위해제

/이미지투데이


공무원이 주차 문제로 마찰을 빚은 건물주에게 욕설하고 협박성 문자를 보내는 등 물의를 일으켜 직위 해제됐다.



강원 원주시는 9급 공무원 A씨를 26일 자로 직위 해제했다고 27일 밝혔다.



원주시 등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1일 밤 단구동 한 건물 주차장에 차를 댔다가 건물주로부터 차를 빼달라는 요구를 받았다. 이에 앙심을 품은 A씨는 술에 취한 채 나타나 건물주에게 욕설을 하고 협박성 문자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건물주에게 욕설하는 모습은 인근 CCTV에 찍혔다. A씨는 건물주에게 "나는 공무원이야 XXXX, 네가 나한테 함부로 그렇게 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야" 등의 욕설을 하고 이후 문자 메시지로 "어디서 공직자에게 대드느냐, 끝장을 보자"며 협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했다.

시는 A씨에 대해 지방공무원법상 품위 유지 의무를 위반한 것으로 보고 그를 직위 해제했다. 이어 경찰 조사 결과에 따라 시는 A씨에 대한 추가 징계에 나설 방침이다.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편집부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아랫사람에게 묻는 걸 부끄러워 하지 말라.
모든 악은 거짓지식에서 나오고, 거짓지식은 스스로 알고 있다는 오만에서 비롯됩니다.
나의 무지(無知)를 인정하고 어린아이에게도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