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안철수 "軍 경계 수준, 동네 금은방만도 못해…비정상적 대북정책 때문"

"코로나 백신 기술 해킹한 北에 우리도 없는 백신 못 줘서 안달"

"文, 지금 우리의 군사적 경계 대상 누구인지 입장 분명히 하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8일 전방 군 경계 수준에 대해 “동네 금은방 보안경비만도 못하다. 군 통수권자와 군 수뇌부의 정신 기강 해이가 근본적이고 구조적인 가장 큰 문제”라고 날을 세웠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계속된 경계 실패의 근본적인 원인은 북한이 우리 국민을 무참하게 총으로 사살하고 불태워도 말 한마디 제대로 못 하고, 북한이 코로나19 백신 기술 해킹으로 국제사회의 손가락질을 받는데도 우리도 없는 백신을 못 줘서 안달 난 비정상적 대북정책 때문”이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아울러 그는 “현장 조사한답시고 애꿎은 장병들만 닦달하고 면피할 생각은 버리라”고 일침을 가했다.

또 “(이러한) 상황에서는 아무리 수백 대의 첨단장비를 갖다 놓고, 수천 명이 경계를 서도, 북에서 내려오는 사람 한 명도 제대로 찾아낼 수 없을 것”이라며 “누가 우리 안보를 위협하는 세력인지, 지금 우리의 군사적 경계 대상은 누구인지 대통령의 입장을 분명히 밝히라”고 촉구했다.

더불어 군 당국을 겨냥, “경계 사단의 사단장을 자른다고, 담당 부대 지휘관 옷을 벗긴다고 풀어진 안보태세가 조여지지 않는다”며 “‘군의 정치화, 군의 관료화를 막고 군 수뇌부의 의식 자체를 바꾸는 것이 근본적인 해결책”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지난 16일 강원도 고성 인근 해안에서 북한 남성이 바다를 건너 우리 측으로 월남한 사건이 발생했다.

합동참모본부는 해당 남성이 당시 해안철책 아래 배수로를 이용해 민간인출입통제선(민통선) 내 우리 지역으로 들어왔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군의 감시 장비에 수차례 포착됐으나 관할 군부대의 즉각적인 대응조치는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강지수 인턴기자 jisukang@sedaily.com

관련기사



강지수 인턴기자
jisuk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