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외교·안보

이인영 “北 식량 적기 제공" 강조에도…WFP "계속 국경 봉쇄하면 지원 중단"

접근 어려워 EU도 北 인도적 지원 대상 제외

이인영 "北 식량부족분 120만~130만톤"

이인영 통일부 장관. /연합뉴스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이 올해에도 북한의 국경 봉쇄가 지속된다면 대북 지원 활동 자체를 일시적으로 중단할 수 있다고 밝혔다.

23일 WFP는 ‘국가 전략계획 수정’ 자료를 홈페이지에 게시하고 “만약 (북한에) 식량 반입이 가능하지 않다면 2021년 활동이 중단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WFP는 제한된 인원으로 활동을 계속하는 위험성과 영양실조 위험에 놓인 어린이와 여성을 지원해야 하는 긴요성 사이에 균형을 유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WFP는 봉쇄가 풀리는 대로 직원들을 북한에 투입하고, 식량 분배상황을 직접 감시할 방침이다.



앞서 유엔 과 유럽연합(EU)는 정보 부족을 이유로 북한을 올해 인도적 지원 대상에서 제외한 바 있다. 미국 국영방송인 미국의소리(VOA)는 지난달 30일 EU 집행위원회가 올해 대북 인도주의 지원금을 배정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EU는 지난해 아시아와 남미 지역에 1억 1,100만 유로(약 1,505억 원)의 인도주의 지원금을 배정하면서 북한도 포함시킨 바 있다. 2018년에는 북한 내 대규모 홍수와 관련해 국제적십자연맹의 재난구호긴급기금에서 11만1,000달러를 지원했고 2019년에도 북한 주민들을 위한 구호 활동에 6만1,000달러를 지원했다.

관련기사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도 지난해 말 전 세계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나라와 지원 규모를 책정해 발표하는 ‘2021년 인도적 지원 개요’에서 북한을 제외했다. 당시 유엔은 북한 당국의 이동 제한 조치로 내부 상황을 파악하지 못했다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

최근 북한 식량 지원에 실패한 건 우리 정부도 마찬가지이다. 통일부는 2019년부터 WFP를 통해 쌀 5만 톤을 지원하려다 북한이 지난해까지 거부하자 결국 사업비를 환수한 바 있다.

북한은 지난해 1월22일 중국 우한 지역에서 코로나19 사태가 확산되자마자 외국인 관광객의 입국을 금지했다. 또 그해 1월 말에는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선포하고 항공·열차 등 모든 교통편 운행을 중단했다. WFP는 지난달 24일 VOA에 “국경 봉쇄가 지속되고 있어 물자의 움직임이 없는 상황”이라며 “코로나19로 현장 평가 임무를 수행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지난 1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 업무보고에서 “올해 북한에 120만~130만톤가량의 식량이 부족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인도주의 협력 문제는 정치·경제·안보 상황과 별개 트랙에서 일관되게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정파를 초월한 공감대가 있다”며 “일정한 국민적 공감대가 있고 국회에서도 공감이 있을 것이니 필요할 때 적기에 지원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는 게 바람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증권 중소기업 과학 IT 유통 법조 등 출입했습니다.
최소한 세상에 부끄럽지는 말자 라는 마음으로 일하는 중입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