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윤석열 "직 100번도 걸겠다"…野 "전적으로 공감"

국민의힘 "입법독주, 역사가 단죄"

안철수 "윤석열에 전적으로 공감"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2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정부·여당의 검찰개혁을 두고 “직을 걸고 막을 수 있다면야 100번이라도 걸겠다”고 작심발언한 가운데 야권에서는 “전적으로 공감한다”며 윤 총장의 비판에 가세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윤 총장의 발언을 “대한민국의 형사사법시스템을 국회의 거수기들을 이용해 갈아엎으려는 시도에 대한 저항”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국민적 우려에도 불구하고 중대범죄수사청을 막무가내로 만들어서, 검찰을 완전히 무력화 하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 그것도 올 6월을 목표로 군사작전처럼 밀어붙이고 있다”며 “정권의 입법 독주는 반드시 역사가 단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연합뉴스


아울러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 수사권 폐지로 형사 사법체계가 무너지면 부패가 창궐할 거라는 윤석열 총장의 호소에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말했다.

앞서 윤 총장은 이날 한 언론 인터뷰를 통해 정부·여당에서 추진하는 검찰개혁에 대해 “검찰을 흔드는 정도가 아니라 폐지하려는 시도”라며 “직을 걸고 막을 수 있다면야 100번이라도 걸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국회와 접촉면을 넓힌다고 해서 막을 수 있는 일도 아니다”라며 “로마가 하루아침에 쇠퇴한 것이 아니듯, 형사사법 시스템도 사람들이 느끼지 못하는 사이 서서히 붕괴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혜린 기자 rin@sedaily.com


김혜린 기자
r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