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일반

지난해 와인 5톤 수입했다…'홈술' 열풍에 사상 최대

수입량 1위는 칠레, 수입액 1위는 고가 프랑스산

[연합뉴스 자료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홈술(집에서 마시는 술)'이 늘면서 지난해 와인 수입이 사상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관세청과 주류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와인 수입량은 5만 4,127톤, 수입액은 3억 3,002만 달러로 전년보다 각각 24.4%, 27.3% 증가했다. 수입량과 수입액 모두 역대 가장 많은 것으로, 코로나1 영향으로 풀이된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회식이 줄고 '홈술', '혼술'(혼자 마시는 술) 문화가 확산하면서 와인 인기가 높아졌다.



지난해 수입된 와인의 산지를 국가별로 보면 칠레가 가장 많은 1만 4,703톤으로 전체 수입량의 27.2%를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 스페인(1만 200톤), 이탈리아(7,453톤), 프랑스(7,057톤), 미국(5,503톤), 호주(4,079톤) 등의 순이었다.

관련기사



그러나 수입액 1위는 프랑스산 와인(9,348만 달러)으로 전체의 28.3%를 차지했다 그 뒤를 칠레(5,855만 달러), 미국(5,603만 달러), 이탈리아(4,873만 달러), 스페인(2,560만 달러), 호주(1,950만 달러) 등이 이었다. 프랑스산 와인은 1톤 당 수입액이 1만 3,000달러로, 칠레산 4,000달러보다 3배 이상 차이가 났다.

이처럼 국내 와인 소비가 늘면서 주류업체뿐만 아니라 편의점과 대형마트들도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하이트진로와 롯데칠성음료 등은 수입 와인 품목을 늘리고 있다. 편의점들은 주류 특화 매장을 확대하고 있다. 이마트24는 전체 점포의 절반 정도인 2,400여 개 매장을 주류 특화 매장으로 운영 중이며, GS25도 최근 주류 특화 매장 운영을 시작했다. 지난 1월에는 CU가 자체 와인 브랜드인 'mmm!'(음!)을 선보였다.

주류업계 관계자는 "예전에는 주로 와인 애호가층 위주로 와인을 즐겼다면 이제는 소비층이 두꺼워지고 있다"며 "10만원 넘는 고가와 1만~2만원대 저가로 양분되던 와인 시장에서 최근 5만원대의 중저가가 가장 많이 팔리는 등 가성비를 고려한 소비 경향이 뚜렷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박민주 기자 parkmj@sedaily.com


박민주 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