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동향

[속보]2월 소비자물가 1.1%↑…1년 만에 최고 상승

연휴 마지막 날인 1일 서울 여의도 한 대형 백화점이 쇼핑을 나온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연합뉴스


지난달 소비자 물가가 1.1% 오르며 1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농산물 작황 부진, 조류인플루엔자(AI) 피해와 명절 수요 증가까지 겹치며 농축수산물 물가 상승률이 10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4일 통계청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2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7.00(2015년=100)으로 작년 동월 대비 1.1% 올랐다. 지난해 2월(1.1%)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작년 9월 1.0%를 나타낸 후 10월(0.1%), 11월(0.6%), 12월(0.5%), 올해 1월(0.6%)까지 0%대에 머무르다 다시 1%대로 올라섰다. 품목별로 보면 상품은 한 해 전보다 1.9% 올랐다.

관련기사



농축수산물은 16.2% 오르며 2011년 2월(17.1%) 이후 10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기상 여건 악화에 따른 작황 부진에 파 물가가 227.5%나 뛰었고 사과도 55.2% 올랐다.

농산물은 21.3% 올랐다. 조류인플루엔자 피해로 공급은 줄었는데 명절 수요는 늘어난 달걀이 41.7% 뛰며 전체 축산물 물가도 14.4% 올랐다. 수산물은 1.9% 상승했다. 공업제품은 0.7% 내렸고 전기·수도·가스도 5.0% 떨어졌다.

서비스는 0.5% 올랐다. 개인서비스는 1.6% 올랐고 무상교육 등 정책 영향에 공공서비스는 2.1% 떨어졌다.

개인서비스 가운데 외식 물가는 1.3%, 외식 외 상승률은 1.7%였다.

집세는 한 해 전보다 0.9% 오르며 2018년 3월(0.9%) 이후 가장 많이 올랐다. 전세와 월세 상승률은 각각 1.2%, 0.5%를 나타냈다.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 지수는 0.8%, 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는 0.3% 올랐다.

생활물가지수는 한 해 전보다 1.2% 올랐고 신선식품지수는 18.9% 뛰었다.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편집부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아랫사람에게 묻는 걸 부끄러워 하지 말라.
모든 악은 거짓지식에서 나오고, 거짓지식은 스스로 알고 있다는 오만에서 비롯됩니다.
나의 무지(無知)를 인정하고 어린아이에게도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