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허혈성 심장질환 환자 5년간 17.2% 증가

진료비도 49.2% 급증


지난 2019년 허혈성 심장질환을 앓았던 이들이 94만2,000명으로 지난 2015년 80만4,000명에 비해 17.2% 증가했다. 허혈성 심장질환은 심장에 혈액을 공급해 주는 관상동맥이 좁아지거나 막히게 돼 심장근육에 혈액 공급이 부족해서 발생하는 질환을 뜻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4일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최근 5년 간 ‘허혈성 심장질환’의 건강보험 진료 현황을 발표했다. 남성의 경우 2015년 47만6,000명에서 2019년 58만5,000명으로 22.9% 증가했으며 여성은 32만8,000명에서 35만7,000명으로 8.9% 증가했다.



연령별로는 60대가 30.8%로 가장 많았고 70대가 29.2%, 50대가 17.8%였다. 70대까지 남성 환자가 여성보다 많은 반면 80대 이상에서는 여성이 남성보다 많았다. 인구 10만명 당 진료인원 역시 2015년 1,592명에서 2019년 1,833명으로 15.1% 증가했다.

관련기사



이로 인한 건강보험 진료비는 2015년 1조1,064억원에서 2019년 1조6,511억원으로 5년간 49.2% 증가했다. 1인당 진료비는 2015년 137만7,000원에서 2019년 175만3,000원으로 27.3% 증가했다.

장지용 일산병원 심장내과 교수는 “고혈압 또는 고지혈증 및 당뇨 같은 대사질환이 관리되지 않은 채로 10년 이상 누적되면 혈관 합병증으로 진행되며 고혈압 및 대사질환이 40~50대부터 시작되는 만큼 초기부터 적극적인 예방활동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게티이미지뱅크


/우영탁 기자 tak@sedaily.com


우영탁 기자
ta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