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제도

역대 최고 업무시설 낙찰가…강남 논현동 빌딩 1,390억원에 낙찰



업무시설 최고 낙찰가를 갱신한 경매물건이 나왔다.



법원경매 전문기업인 지지옥션은 지난 3일 중앙지방법원에서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199-2에 소재한 빌딩(사진)이 1회차 입찰에서 1,389억9,990만원에 낙찰됐다고 4일 밝혔다. 이 물건은 감정가만 1,055억7,700만원에 달하는 대형 물건임에도 불구하고, 5대 1의 경쟁 끝에 감정가의 132%에 낙찰됐다. 1985년 6월에 준공된 지하 1층, 지상 8층 규모의 빌딩으로 강남대로에 바로 접해 있고, 지하철 9호선 신논현역 3번 출구에 인접해 있어 매우 좋은 입지 요건을 갖췄다. 법원 임차 조사에 따르면 경매 개시 결정이 내려진 2019년 11월 이후 관리실을 제외한 전층이 공실 상태인 것으로 보인다. 지지옥션 측은 “공동 소유자인 개인 간 공유물 분할 소송에 의한 형식적 경매 사건으로 권리 상의 하자가 없는 말끔한 물건으로 판단된다”며 “대형 물건이지만 유동인구가 많고 접근성이 좋은 입지 요건과 양호한 건물 관리 상태, 전체 공실을 유지하고 있어 명도 부담이 적다는 점 등이 높은 경쟁률과 낙찰가율의 원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한편 역대 최고 경매 낙찰가 기록은 경기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 소재 여객터미널로 감정가 577억4,700만원의 254%인 1,466억원이다. 이번 논현동 빌딩 낙찰 금액인 1,389억9,990만원은 지지옥션이 경매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한 2001년 이후 역대 2위 낙찰가 이자, 업무시설 역대 최고 낙찰가 기록이다.

한편, 같은 날 같은 입찰 법정에서 진행된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199에 소재한 빌딩 또한 감정가 807억8,933만원에 130%에 달하는 1,054억1000만원에 낙찰됐다. 두 사건 모두 동일 소유자의 공유물 분할 소송에 의한 경매 사건으로 확인됐다.

/박윤선 기자 sepys@sedaily.com


박윤선 기자
sep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