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우즈 살린 '제네시스 GV80' 美서 '가장 안전한 차' 선정

美 진출 후 첫 IIHS '충돌 평가'서 최고 등급



지난달 미국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의 차량 전복 사고에서 안전성을 입증한 제네시스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사진)’이 미국에서 가장 안전한 차량으로 인정받았다.



현대차는 GV80이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의 충돌 평가에서 가장 안전한 차량에 부여되는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등급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GV80이 지난해 말 미국 시장에 처음 진출한 후 받은 첫 번째 ‘충돌 평가’ 성적표다.

관련기사



이에 앞서 제네시스 세단 라인업 전 차종이(G70·G80·G90) 2019~2020년 2년 연속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등급을 획득한 데 이어 지난 2월 2021년형 G70 스포츠 세단과 G90 플래그십 세단도 같은 등급을 받았다.

IIHS는 1959년 설립된 비영리 단체로, 매년 출시되는 수백 대 차량의 충돌 안전 성능과 충돌 예방 성능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결과를 발표한다. 그중 최고 안전성을 나타낸 차량에는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등급을 부여한다. GV80은 6개의 충돌 안전 항목 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우수(Good) 평가를 받았다.

우즈는 지난달 23일 GV80을 몰다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카운티에서 전복 사고를 당했다. 사고 당시 차량이 구르면서 차량 앞부분이 완전히 구겨지는 등 크게 파손됐지만 내부 손상은 거의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우즈는 다리에 골절상만 입었을 뿐 생명에는 지장이 없었다.

/한동희 기자 dwise@sedaily.com


한동희 기자
dwis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