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금융가

권광석 우리은행장, 연임 후 첫 행보는… 마이데이터와 영업점

권광석 우리은행장이 지난 25일 경기도 오산 세교지구의 영업현장을 직접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 제공=우리은행권광석 우리은행장이 지난 25일 경기도 오산 세교지구의 영업현장을 직접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 제공=우리은행





우리은행은 권광석 행장이 연임 후 첫 행보로 우리금융디지털타워에서 근무 중인 마이데이터 개발진과 경기도 오산 세교지구 영업현장의 직원들을 격려했다고 26일 밝혔다.

관련기사



권 행장은 지난 25일 열린 주주총회에서 은행장 연임이 최종 의결됐다. 지난해 3월 취임한 권 행장은 해외금리 연계형 파생결합펀드(DLF)와 라임 사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 등 어려운 대내외 여건 속에서 조직을 안정시키고 디지털과 채널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

올해 우리은행의 경영목표는 ‘Digital First, Digital Initiative(전사적 디지털 혁신, 디지털 금융시장 주도)’다. 디지털 신기술인 AI(인공지능), Blockchain(블록체인), Cloud(클라우드), Data(데이터) 중심의 ‘디지털 ABCD’ 사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또 지난 1월부터 영업점 간 협업체계인 ‘VG(같이그룹, Value Group)제도’를 전격 시행하며 영업점 간 공동영업 체계를 구축해 고객에게 전문적인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우리은행 측은 “채널 혁신과 디지털 가속화로 실적을 개선할 뿐만 아니라 미래 금융시장의 경쟁력을 다져간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 jikim@sedaily.com


김지영 기자 ji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