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세모녀 살해' 김태현과 일했던 PC방 사장 "순진했지만…" 경악

약 1년간 아르바이트생으로 고용해 함께 근무

알바 종료 후 가게에서 현금 빼가 연락 끊어

"착했지만 주먹으로 벽 치는 등 과격 행동도"

노원 세 모녀 살인사건의 피의자 김태현. /YTN 캡처


서울 노원구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피의자 김태현(25)의 신상이 공개된 후 그를 아르바이트생으로 고용했던 전직 PC방 업주가 경악을 금치 못했다.

7일 YTN 보도에 따르면 전직 PC방 업주인 남성 A씨는 김태현이 A씨의 PC방에서 2015년 초부터 2016년 중순까지 아르바이트를 했다고 전했다. A씨에 따르면 김태현의 모습은 순진하고 성실했다. A씨는 “이렇게 마음에 들도록 성실했던, 순진했던, 착했던 이런 친구가 내면에 이런 모습을 가지고 있었다는 게 이해를 못 하겠다”라고 말했다.

노원 세 모녀 살해 사건 피의자 김태현. /연합뉴스



김태현은 아르바이트를 마치고 군대를 다녀온 후에도 A씨를 찾아갔다. A씨도 그런 김태현에 공짜로 음식도 주고 PC방 이용료도 받지 않았다. 하지만 호의는 오래가지 못했다. 2019년 초 A씨는 가게에서 현금이 사라지자 CCTV를 살펴봤고 김태현이 네다섯 차례에 걸쳐 수십만원을 빼가는 걸 확인했다. A씨는 화가 났지만 젊은 나이에 김태현이 전과가 남을 것을 고려해 경찰에 신고하지 않고 연락을 끊었다. A씨는 “누구나 실수할 수 있으니까 전화상으로만 다음부터 오지 말라고, 네 잘못 알고 있지 하니까 ‘네, 잘못했습니다’고 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또 A씨는 김태현이 한 달에 한두 번 정도 보였던 충동적인 모습을 기억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내면적으로 불만이 쌓였었는데 그런 불만을 이 친구가 제대로 표출 못 한 거 같다”라며 “주먹으로 과격하게 벽을 친다든가 그런 행위가 한 달에 한두 번 정도 있었다”라고 말했다.

김태현의 동창들도 ‘과격함’과 ‘공격성’을 언급했다. 동창 B씨는 “착한 친구였지만, 장난을 치다가도 갑자기 욕을 하고 화를 냈다”라고 말해고, C씨는 “중학생 때 친구들과 게임을 하다 잘 풀리지 않으면 씩씩거리며 사람을 때리는 시늉을 하기도 했다”며 “종종 화를 다스리지 못했고 지금 생각해보면 분노조절 장애 같은 것이 있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또한 김태현은 2차례의 성범죄 전과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먼저 2019년 성폭력특별법 위반죄는 성적 목적으로 공공장소인 여자화장실에 들어간 범죄였고, 2020년 6월에는 정보통신망법상 불안감 조성 혐의의 범죄 경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김태현은 지난달 23일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세모녀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이번 주 중 수사를 마무리하고 사건을 검찰로 송치할 계획이다.

/김경림 기자 forest03@sedaily.com


김경림 기자
forest0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