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일반

엄마가 거절한 58세 남성과 결혼한 19세 인니 소녀 "끝까지 돌볼 것"

"합의해서 결혼한 것 맞다"…지참금으로 땅 1헥타르

인도네시아에서 58세 남성과 19세 소녀가 결혼했다./일간 콤파스


인도네시아에서 58세 남성과 결혼한 19세 소녀가 "합의해서 결혼한 게 맞다. 그의 삶이 끝날 때까지 돌볼 것"이라고 말해 화제가 됐다.

12일(현지시간) 일간 콤파스 등에 따르면 지난 7일 남부 술라웨시의 바나 마을에서 58세 남성 보라와 19세 소녀 아이라 파질라의 결혼식이 열렸다. 서른아홉 살의 나이 차이 때문에 주변에서는 아이라가 가난 때문에 팔려 가는 것이 아니냐는 곱지 않은 시선을 보냈다.

심지어 신랑은 아이라의 어머니에게 청혼했다가 퇴짜 맞은 이력이 있었다. 신랑과 신부 집안 사이에 친족 관계가 이뤄져 있기도 했다. 아이라의 어머니는 오래전 이혼한 뒤 아이라를 포함해 삼 남매를 홀로 키웠다. 아이라는 "보라가 나이가 많고 오래 혼자 살았기 때문에 청혼을 받아들였다"며 "그의 삶이 끝날 때까지 돌보고 싶다"고 말했다.

보라(58)와 아이라(19)의 신혼집/일간 콤파스



신랑은 신부에게 결혼 지참금으로 1,000만루피아(77만원)의 현금과 1헥타르의 땅을 선물했다. 보라는 결혼 후 자신의 좁은 집에서 신혼살림을 시작하면서 "지금처럼 농부로서 살고 싶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인구 2억7,000만명의 인도네시아에서는 10대에 결혼하는 비율이 여전히 높다. 아이라와 보라처럼 한 세대의 나이 차를 뛰어넘는 결혼도 종종 이뤄진다.

지난해 10월에는 서부자바주 수방에서 78세 노인 아바 사르나와 17세 소녀 노니 나비타가 결혼했다가 혼인 20여 일 만에 갈라섰다. 당시 신랑은 결혼 지참금으로 신부 측에 현금 1,000만 루피아와 금 11g, 새 오토바이를 선물했다.

인도네시아는 미성년자 결혼 비율이 세계에서 가장 높은 국가 중 하나다. 유니세프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소녀 10명 중 7명이 18세가 되기 전 결혼한다. 인도네시아 의회는 2019년 여성의 법정 혼인 최저연령을 16세에서 19세로 상향했으나 여전히 법률과 상관없이 부모들이 요구하면 종교 당국 승인하에 조혼이 이뤄진다.

/박예나 인턴기자 yena@sedaily.com


박예나 인턴기자
yen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