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與신현영, 오세훈'서울형방역'"내꺼'"…"초선제안 안들어준 민주당은 진상규명해야"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오세훈 서울시장의 ‘서울형 상생 방역’에 대해 “어~어~이건 내가 계속 주장해왔던 상생방역 소통방역과 동일하네”라며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의사 출신인 신 의원은 13일 “서울시장 선거를 위한 정책엑스포, 보도자료, 서울시 박영선 캠프를 통해 그동안 여러 루트로 꾸준히 상생, 소통의 방역 지침을 만들어야 한다고 이야기해왔는데 민주당에서는 활용되지 못한 정책이 그만 국민의힘에서 채택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초선이라 힘이 없었던 것인지, 민주당 내에서의 의사결정기구에 문제가 있는 것인지, 정책 내용 자체에 허점이 있었던 것인지 민주당 의원이 주장한 내용을 어떻게 오세훈 시장이 활용하게 되었는지에 대해 저는 잘 모릅니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우리 민주당 내부의 소통방식과 정책 결정방식에 권위주의적 요소가 없었는지 어디서 단절되고 있는지 되돌아 보아야 할 때라는 생각이 든다”며 “그리고 이를 극복하지 못한다면 174명의 의원들의 정책 활동이 빛을 발하지 못하고 우리는 지금의 이자리에 머무를지도 모른다”고 했다.

관련기사



신 의원은 청년정책에 대해서도 같은 목소리를 냈다. 그는 “우리당에는 2030 청년의원들이 5명이나 있다. 그동안 청년의원들이 청년정책을 이야기 하지 않았을까요?”라고 반문한뒤 “해도 반영되지 않는, 묵살되는 의사결정 구조는 아니었을까. 다시한번 우리의 문제를 점검해보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 의원은 더 나아가 “점검을 넘어선 진상규명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신 의원은 또 “코로나로 어려운 하루하루를 살아내고 계신 시민들을 위해, 오세훈 시장님께 말씀드린다”며 “상생방역 잘하십시오. 그리고 민주당의 좋은 정책 제안을 우리가 뺏기지 않도록 민주당, 쇄신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국민의힘도 민주당의 좋은 정책을 차용할 때에는 소통하고 협의하면서 정책 구현을 하시는 매너있는 모습 기대하겠다”고 덧붙였다.

/송종호 기자 joist1894@sedaily.com


송종호 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