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경기주택도시공사, 불공정 행위 근절…하도급 관리기준 개선

GH 사옥 전경


경기주택도시공사(GH)는 건설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불공정 행위로부터 하도급 업체를 보호하려는 개선방안을 수립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개선방안은 하도급 계약에 대한 발주처의 관리감독 한계를 극복하고, 알선·청탁, 금품·향응 등 하도급 과정에서 발생하는 불공정 행위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관련기사



주요 개선 내용으로는 원·하도급사에 불공정행위 신고의무가 포함된 ‘청렴 이행각서’징구, 금품 제공 시 관리하수급인 지정기간 2년에서 5년으로 연장, 관리하수급인에 대한 제재 강화, 하도급 실태점검 시 청렴 위반사항 분기별 점검 등이다.

곽현성 GH 전략사업본부장은 “개정된 하도급 관리 및 심사기준을 토대로 건설현장에 뿌리박힌 불공정행위를 근절하기 위하여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의심사례 발견 시 강력한 제재를 함으로써 청렴문화 정착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윤종열 기자 yjyun@sedaily.com


윤종열 기자
yjy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