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친환경 선순환 실현"…ESG경영 첫발 뗀 CJ

[CJ제일제당 지속가능경영위 출범]

최은석 대표·사외이사 4인 구성

ESG경영 전략·방향성 등 점검

'네이처 투 네이처' 행보도 탄력

최은석 CJ제일제당 대표이사


CJ제일제당이 ‘지속가능경영위원회’를 신설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강화에 나선다. CJ그룹 계열사 중 첫 ESG관련 위원회로 CJ제일제당을 시작으로 그룹 전반으로 위원회 구성이 확대될 전망이다.

CJ제일제당은 13일 이사회 내에 대표이사와 사외이사 등으로 구성된 ‘지속가능경영 위원회’를 신설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신설되는 위원회는 최은석 대표이사와 사외이사 4인 등 총 5인으로 구성됐다. 정길근 커뮤니케이션실 부사장 등 지속가능경영 담당 임원 등이 간사로 참여한다.



위원회는 환경·사회·지배구조 영역과 관련한 다양한 쟁점사항을 발굴·파악해 회사의 지속가능경영 전략 및 방향성을 점검하고, 성과 및 개선방안을 검토·승인한다. 위원회 산하에는 최 대표가 의장인 ‘지속가능경영 협의체’가 구성되며, 올해 신설된 ESG 전담기구인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팀이 지원 역할을 한다.

관련기사



이번 위원회 출범을 계기로 자연에서 소비자 식탁으로, 다시 자연으로 되돌리는 CJ제일제당의 ‘네이처 투 네이처(Nature to Nature)’ 선순환 체계 실현을 위한 행보는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

CJ제일제당이 추구하는 핵심가치는 ‘건강과 안전’, ‘지속 가능한 환경’ 두축이다. 이를 위해 소비자 식탁까지 건강하고 믿을 수 있는 먹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공급망 체계를 구축했다. 한국과 미국, 중국, 독일 등 모든 해외 진출국에 제품 연구개발에서부터 생산, 판매에 이르기까지 ‘식품안전 통합시스템’을 적용했다. 이는 모든 밸류체인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를 예방·관리하는 시스템이다.

CJ제일제당은 또 ‘지속가능한 환경’ 체계 마련을 위해 재활용 시스템 구축과 탄소배출 감축에 나섰다. 특히 플라스틱 사용 감축을 위해 생분해 플라스틱 ‘PHA(폴리하이드록시 알카노에이트)’ 를 개발, 최근 세계 최초로 '행복한콩 두부' 등 제품에 적용했다. 이로써 지난해 1,020여t의 플라스틱을 절감했다. 자동차 한 대를 생산할 때 사용되는 플라스틱이 150㎏을 고려하면 자동차 6,800대 생산분에 해당하는 규모다. 빨대(0.7g)로 환산하면 약 15억개와 맞먹는다. 뿐만 아니라 이산화탄소(CO₂) 배출 역시 전년 대비 60%이상 감축해 1,530t을 줄였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경영철학인 '사업보국'에 뿌리를 두고 지속가능한 경영 체제 구축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리 기자 boris@sedaily.com


김보리 기자
bori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