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매도가 안 돼”…경찰,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소닉 수사 착수

대표 사기 혐의로 입건

/이미지투데이


국내 암호화폐거래소 ‘비트소닉’에서 투자자들의 피해가 잇따르자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7일 서울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2월 말 비트소닉 거래소 대표 A 씨를 사기 등 혐의로 입건했다. A 씨는 거래소를 통해 투자금을 끌어모은 뒤 잠적한 혐의를 받는다. 피해자들은 비트소닉에서 암호화폐를 산 후에 이를 매도하지 못하고 예탁금을 인출하지도 못하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경찰 관계자는 “A 씨의 소재는 이미 파악해놓은 상태”라며 “거래소 압수수색과 계좌 잔액 보전 조치 등은 수사 과정에서 필요하면 실시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피해자들은 집단소송도 준비 중이다. 비트소닉 피해자 모임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8일까지 소송 참가자를 모으고 있다. 현재 참여한 이들은 5명이며 이들의 총피해액은 약 20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태영 기자 youngkim@sedaily.com


김태영 기자
young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