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노소영의 한탄 "부모님 말씀 잘 들으면 나처럼 된다"

노소영(오른쪽 두번째) 아트센터 나비 관장. /이호재기자



노태우(89) 전 대통령의 장녀인 노소영(60)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인생에 대한 회한이 담긴 글을 올려 관심을 끈다.

노 관장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실 날이 그리 많이 남지 않은 어머니가 미안하다고 했다”며 “네 뜻을 펼치지 못하게 하고 집안에만 가두어 둔 것, 오지 않는 남편을 계속 기다리라 한 것, 여자의 행복은 가정이 우선이라고 우긴 것 미안하다. 너는 나와 다른 사람인데 내 욕심에”라고 썼다.

노 관장은 “부모님 말씀을 잘 따르면 나처럼 된다. 모든 젊은이에게 알려주고 싶다”며 “가엾은 어머니. 오늘 가서 괜찮다고 난 행복하다고 안심시켜 드려야겠다. 그리고 내 아들이라도 잘 키우자”고 했다.

이는 어머니 김옥숙(86) 여사와의 일화와 이혼 소송 중인 남편 최태원(61) SK그룹 회장(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의 결혼 생활에 대한 소회를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16일 서울 중구 대한상의회관에서 신입직원들과 오찬을 하며 소통하고 있다./연합뉴스



최 회장은 2015년 한 일간지에 편지를 보내 내연녀와 혼외자식의 존재를 고백하고 노 관장과 이혼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노 관장이 이혼을 반대하면서 최 회장은 2017년 노 관장을 상대로 이혼 조정을 신청했다.

노 관장은 2019년 이혼하겠다며 맞소송을 냈다. 3억원의 위자료와 최 회장이 보유한 SK㈜ 주식 가운데 42.29%에 대한 재산분할을 요구했다. 재판은 서울가정법원 가사2부가 심리하고 있다.

관련기사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아랫사람에게 묻는 걸 부끄러워 하지 말라.
모든 악은 거짓지식에서 나오고, 거짓지식은 스스로 알고 있다는 오만에서 비롯됩니다.
나의 무지(無知)를 인정하고 어린아이에게도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