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성폭행 당했다" 신고한 10대 청소년, 숨진 채 발견…경찰, 수사 착수

아파트 야외 화단서 쓰러진 채 발견…병원 이송됐으나 끝내 숨져

29일 발생한 성폭행 사건 신고…가해·피해자 각 2명으로 알려져

/이미지투데이


성폭행 피해를 신고한 청소년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1일 오전 3시 30분경 광주 광산구 한 아파트 단지의 야외 화단에서 10대 후반인 청소년 A양이 쓰러진 채 발견됐다.

고층에서 추락한 것으로 보이는 A양은 심하게 다친 상태였고,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숨졌다.



A양은 사망 전날 평소 알고 지내던 또래 남성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관련기사



성폭행 사건은 지난 29일 늦은 오후 광산구 한 빌라 주택에서 발생했으며, 가해자와 피해자가 각각 2명씩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양의 사망 경위와 A양이 신고한 성폭행 사건은 형사과와 여성청소년과가 각각 전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홍연우 인턴기자 yeonwooh@sedaily.com


홍연우 인턴기자
yeonwoo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