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ICT

SKT, '11번가 지분 아마존에 넘긴다' 보도 사실 아냐..."아마존 상품 구매 서비스 협력 중"

관련 보도에 즉각 반박 자료 내

SK텔레콤 로고 /사진 제공=SK텔레콤


SK텔레콤(017670)이 자회사인 11번가 전체 지분 30%를 아마존에 넘긴다는 보도 내용을 두고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7일 한 일간지는 SK텔레콤이 11번가 신주인수권을 통해 전체 지분의 30%를 아마존에 넘기고, 아마존은 신주인수권을 바탕으로 최대 50%까지 11번가 지분을 가질 권리를 얻게 된다고 보도했다.



이에 SK텔레콤은 즉각 입장문을 내고 "당사가 아마존과 11번가 지분 30% 양수도 계약을 추진 중이라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회사 측은 "당사는 11번가 내에서 아마존 상품을 직접 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 출시를 위해 협력 중"이라며 "지분 양수도 관련해서는 진행 중인 사안이 없다"고 덧붙였다.

SK텔레콤은 앞서 작년 11월 아마존과 e커머스 사업 혁신을 위해 협력한다고 밝힌 바 있다. SK텔레콤은 11번가의 성장을 바탕으로 한 커머스 사업 혁신을 위해 아마존과 지분 참여 약정을 체결한 뒤 아마존 상품을 11번가 서비스 내에서 팔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를 만들고 있다. 이를 통해 아마존은 11번가의 기업공개(IPO) 등 한국 시장에서의 사업 성과에 따라 일정 조건이 충족되는 경우 신주인수권리를 부여받을 수 있다.

한편 11번가는 이르면 내년 중 IPO를 계획하고 있다.

/정혜진 기자 madein@sedaily.com


정혜진 기자
made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