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영상]"빡빡 소리 후 와르르…" 광주 '건물 붕괴 참사' 목격자 "재난영화 같았다"

9일 오후 광주 동구 학동의 한 철거 작업 중이던 건물이 붕괴, 도로 위로 건물 잔해가 쏟아져 시내버스 등이 매몰됐다. 사진은 사고 현장에서 119 구조대원들이 구조 작업을 펼치는 모습. /연합뉴스


9일 광주광역시 동구 학동에서 철거 공사 중이던 5층 건물이 무너지면서 인근에 있던 시내버스를 덮쳐 9명이 숨지고 8명이 중상을 입는 참사가 발생한 가운데 현장을 목격한 한 시민은 "마치 재난·공포 영화를 보는 것 같았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사고 현장 인근에서 가게를 운영 중인 심형석씨는 10일 전파를 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찰나였다. 영화처럼 건물 하나가 덮치면서 통째로 깨졌다"며 "그러면서 그 뒤로 구름처럼 뿌옇게 돼서 아무것도 안 보였다. 영화 미스트(안개)처럼 돼서 몇 십초 동안 앞이 안 보였다"고 참혹했던 당시를 떠올렸다.

이전부터 사고의 조짐이 있었다고 주장한 심씨는 "(건물 붕괴 직전) 빡빡 깨지는 소리가 났다. 건물 깨지는 소리 같은 게 들렸었다"면서 "오전 철봉, 천 등 인부들이 돌 떨어지는 것을 방지하는 공사를 해 그냥 건물 깨는구나(라고 생각했다)"고 사고 직전의 상황을 전했다.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에서 철거 작업 중이던 건물이 무너지는 모습. /영상=독자제공



그러면서 심씨는 '사고부근은 재개발을 위해서 건물을 헐어놓았는데 왜 버스 정류장은 그대로 남았는지'라는 진행자의 질문을 받고 "큰 건물은 그 건물만 남았다"면서 "(사실상 텅빈 구역인데) 버스정류장을 폐쇄를 하든지 통제를 하는 게 낫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아울러 심씨는 '공사하는 길을 보면서 버스정류장이 저기 있는 거 위험하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나'라는 이어지는 질문에는 "원래 동네 사람들은 위험해서 안 다닌다"면서 "그런데 울림동이나 지원동 가시는 분들은 버스정류장이니까 아무 생각 없이 이용했다. 저도 그랬고 타시는 분들도 그게 앞으로 쏟아질지는 몰랐을 것"이라고 했다.

광주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22분쯤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에서 철거 공사를 진행 중인 5층 건물이 무너져 내리면서 승하차를 위해 정차한 시내버스를 덮쳤다.

이 사고로 고교생 1명 등 9명이 숨지고 버스기사를 포함해 8명이 중상을 입는 등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이에 대해 광주경찰청은 강력범죄수사대를 중심으로 전담팀을 구성해 철거 건물 붕괴 사고를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철거 업체 관계자를 상대로 안전 수칙 미준수, 업무상 과실 여부 등을 수사할 방침이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