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소년원 가면 될 거 아니냐" …훔친 외제차로 난폭운전한 10대들

위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무관./이미지 투데이


훔친 외제차를 타고 도심에서 난폭운전을 벌인 1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주지법은 특수절도 등 혐의로 A(14)군 등 3명에 대해 청구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10일 밝혔다.

법원은 "도망할 염려가 있다"고 구속 사유를 설명했다.



A군 등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알게 됐고 지난 5일부터 8일까지 폭스바겐, 렉서스 등 승용차 11대를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아파트 주차장 등을 돌며 문이 잠기지 않은 차량을 범행 대상으로 삼았다.



또 경찰의 추적을 피하려고 훔친 차를 버리고 다른 차를 훔쳐 타는 수법을 반복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의 겁없는 질주는 '난폭 운전을 한다', '음주운전을 하는 것 같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되면서 끝났다.

A군 등은 경찰이 뒤따라오자 차량 속도를 올리며 도주했고 이 과정에서 전신주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경찰은 현장에서 달아난 이들을 추적해 자택과 숙박업소 등에서 차례로 검거했다.

A군 등은 경찰에서도 욕설하며 "(소년원에) 들어가면 되지 않느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전략·콘텐츠부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아랫사람에게 묻는 걸 부끄러워 하지 말라.
모든 악은 거짓지식에서 나오고, 거짓지식은 스스로 알고 있다는 오만에서 비롯됩니다.
나의 무지(無知)를 인정하고 어린아이에게도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