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일반

“수소 연료전지, ‘미래 모빌리티’ 드론·로봇서 진가 드러날 것”

[서울포럼 2021]

‘신성장동력으로서의 수소 모빌리티 과제’

이두순 대표 “수소, 드론·로봇 동력원으로”

김민수 교수 “드론이 음식 배달 가능할 듯”

김민수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교수.


이두순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대표.


“수소연료전지는 자동차나 트럭 등 현존 모빌리티의 동력원을 대체하는 용도로 중요합니다. 하지만 드론이나 로봇과 같은 미래 모빌리티의 동력원으로 더 활용도가 높아질 것입니다.”

이두순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대표는 10일 그랜드&비스타워커힐호텔에서 열린 ‘서울포럼 2021’의 ‘신성장동력으로서의 수소 모빌리티 과제’ 세션 패널 토론에 참석해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현재 사용되고 있는 드론 동력의 한계를 언급했다. 그는 “드론은 중력을 이기고 비행해야 하기 때문에 많은 에너지가 필요하다”며 “하지만 리튬 배터리로는 비행 시간이 20~30분에 불과해 드론의 용도를 단순 취미용에서 산업용으로 확대하기에는 터무니없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그러면서 수소가 동력원으로 쓰인다면 드론의 용도가 한층 다양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대표는 “수소의 높은 에너지 밀도를 이용하면 5~6시간 비행도 가능해 다양한 산업 영역으로 용도를 넓힐 수 있다”며 “경찰이나 소방에서 구조하거나 수색할 때 드론을 통해 빠르게 사태에 대응하는 등 공적인 용도로도 활용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토론 좌장 역할을 맡은 김민수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교수는 “음식을 주문하면 드론이 배달하는 미래도 생각해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이 대표의 구상대로 드론의 폭넓은 상용화가 이뤄질 경우 배송 등 일상적인 영역에서도 드론이 활용될 확률이 높다고 본 것이다.

이 대표는 로봇에도 수소연료전지가 필요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로봇은 아직은 일반 배터리로도 가동되지만 향후 사물인터넷(IoT)이나 5세대(5G) 이동통신 등에 사용되면서 더 많은 에너지를 필요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동차나 트럭의 동력원을 바꾸는 데 논의가 집중돼 있지만 수소연료전지의 진정한 쓰임새는 로봇과 드론”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희조 기자 love@sedaily.com


이희조 기자
lov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이희조 기자 love@sedaily.com
한 사람이 보내는 모든 시간과 환경, 함께 있는 사람은 그 사람을 성장시킵니다. 언제 어디에 있든, 누구 곁에 있든 꾸준히 성장하겠습니다. 그리고 우리 사회와 사람들을 위해 더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