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정상화 위해 힘모은 쌍용차 노사…자구안 조인식

인력 구조조정 및 생산성 향상 기대

쌍용자동차는 14일 평택공장에서 노사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회사 회생을 위한 조인식을 가졌다. 정용원(오른쪽) 관리인과 정일권 노동조합 위원장이 합의안에 서명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쌍용차


기업 회생 절차를 밟고 있는 쌍용차의 노사가 2년 무급휴직 등을 골자로 하는 자구안에 최종 합의했다.



쌍용차는 14일 평택공장에서 정용원 관리인, 정일권 노조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업 회생을 위한 자구안 조인식을 열고 노사가 자구안에 최종 서명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쌍용차 노조는 지난 7~8일 조합원 투표를 실시해 52.1% 찬성률로 자구안을 가결했다. 자구안에는 △무급휴직 2년 △현재 시행중인 임금 삭감 및 복리후생 중단 2년 연장 △임원 임금 20% 추가 삭감 △단체협약 변경 주기 현행 2년에서 3년으로 변경 △효율적인 인력 운영 및 생산 대응 △무쟁의 확약 △유휴자산 추가 매각(4개소) 등이 담겼다. 무급휴직의 세부 시행방안은 이달 중 노사협의를 통해 결정해 내달 초부터 본격 시행될 예정이다. 4,800여명의 직원 중 절반가량이 무급휴직을 할 것으로 예상되며, 인적 구조조정은 자구안에 포함되지 않았다.

쌍용차는 무급휴직에 따른 라인간 전환배치로 생산성이 향상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올해부터 향후 5년간 매년 평균 150여명(자연 감소율 17%)의 정년 퇴직 등 자연 감소 인원에 대해서도 신규 채용을 하지 않기로 합의해 인위적인 구조조정 없이 실질적인 인력구조조정 효과를 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쌍용차 관계자는 “자구안 통과를 디딤돌 삼아 경쟁력 있는 투자자 유치에 박차를 가하고 재무구조 개선과 기업 가치 제고를 통해 ‘인가 전 M&A’를 통한 기업회생절차를 조속히 마무리하는 데 노사 모두 진력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한동희 기자 dwise@sedaily.com


한동희 기자
dwis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