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또 'DJ 정신' 강조한 정세균 "제2의 IMF에 버금가는 위기…준비된 리더십 절실"

정세균 전 국무총리/연합뉴스


"김대중의 리더십으로 정권 재창출에 앞장서겠다"며 대권 행보를 본격화한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지금은 제2의 IMF 환란에 버금가는 국가위기 상황"이라면서 또 다시 김 전 대통령의 리더십을 강조했다.



정 전 총리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대중 대통령님의 뜻을 받들겠습니다'라는 제목으로 올린 글에서 "김대중 대통령 기념관이 개관됐다. 기념관으로 바뀐 사저를 들어서니 지난 기억으로 감회가 새롭다"면서 "'정 동지 어서 오시오' 대통령께서 금방이라도 뛰어나와 덥석 제 손을 잡아주실 것만 같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관련기사



그러면서 정 전 총리는 "기념관 안으로 들어서자, 97년 대선 이후부터 국가 환란이라고 불렸던 IMF 극복을 위해 고군분투 하신 대통령님과 함께 했던 시절이 생생하게 떠올랐다"고 소감을 전했다.

정 전 총리는 또한 "지금은 제2의 IMF 환란에 버금가는 국가위기 상황"이라면서 "과거 IMF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했던 대통령님의 애민정신과 준비된 리더십, 그리고 남북화해협력을 향한 끊임없는 열정이 어느 때 보다도 절실한 시점"이라고 상황을 짚었다.

아울러 정 전 총리는 "우리는 코로나19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세계를 선도하는 경제로 도약해야한다. 대한민국의 재도약, 대전환의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면서 "김대중 정신으로 강한 대한민국 경제로 부강한 나라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