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정책

[속보] 홍남기 “2차 추경 30조 초반...전국민 지원금 생각 안해 ”

국회 기재위 전체회의

7월 초 국회 제출

재난지원금, 소상공인 지원 등

국가채무 더 늘어나지 않아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3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회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3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회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차 추가경정예산안 규모는 30조 초반”이라며 “7월 초 국회에 제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전 국민 재난지원금은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보편 지원에 선을 그었다.



홍 부총리는 2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일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올해 초과 세수가 32조원이고, 추경 규모는 35조원이냐”는 질의에 “거기에 이르지는 않을 텐데 상당히 (초과 세수가) 들어온다”며 “경기회복에 되돌려 쓰는 것이 바람직하고, 추경 규모는 30조 초반”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국가채무는 더 늘어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홍 부총리는 “소상공인 피해 지원에 대한 요구가 많아 재난지원금과 자영업 손실보상 등 여당 대표가 밝힌 3종 패키지를 검토 중에 있고 세부 사항은 지금 말씀드리기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당과 협의하는 과정에서 피해 계층에게 두텁게 지원하는 형태로 논의하고 있다”며 보편 지원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추경호 국민의힘 의원이 “동의하지 않는 것이냐”고 재차 묻자 홍 부총리는 “자꾸 동의, 비동의 갈라치기로 이야기 하지 마라”고 언성을 높였다.

/세종=황정원 기자 garden@sedaily.com


세종=황정원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