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AZ·화이자 교차접종 50대 경찰관, 사흘만에 숨져

2차 접종후 두통·오한 호소

방역당국 "사망 원인 조사"

사진은 내용과 무관함. 20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백신 접종 후 이상 반응 모니터링을 위해 앉아있다./연합뉴스사진은 내용과 무관함. 20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백신 접종 후 이상 반응 모니터링을 위해 앉아있다./연합뉴스





경북 구미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은 뒤 화이자 백신을 교차 접종한 50대 현직 경찰 간부가 접종 사흘 만에 숨졌다.

관련기사



20일 경찰과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께 칠곡군 북삼읍 한 아파트에서 구미경찰서 소속 A(51) 경위가 거실에 쓰러져 있는 것을 가족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 경위는 구미의 한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1시간여 만에 숨졌다.

그는 지난 4월 28일 구미 한 의료기관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1차 접종하고 이달 17일 화이자 백신을 2차로 접종했다. 그는 2차 접종 후 두통과 오한 등을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방역당국은 오는 21일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박예나 인턴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