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일반

[단독]"돈만 받고 잠적"…500명 울린 중고사기단 4개월 만에 잡았다

514명에 4억여원 피해 입힌 사기단 검거

주범 7명 구속 송치…대부분 20대 초중반

비대면 공모에 역할 나누기…수사 난이도↑

중고시장 커지는데 검거율 꾸준히 낮아져

자료=이미지투데이


온라인 중고 거래 사기로 514명에게 총 4억여 원 규모의 피해를 입힌 사기단이 4개월여 만에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중고 거래 시장이 확대되면서 해마다 관련 사기가 늘고 있지만 나날이 지능화하는 범죄 수법에 검거율이 떨어지는 추세여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1일 경찰에 따르면 충남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최근 사기 및 전자금융거래법 위반 혐의 등을 받는 15명을 검거해 이들 중 죄질이 무거운 7명을 차례로 구속 송치했다. 나머지 8명에 대해서는 수사를 마무리 짓는 대로 조만간 검찰에 넘길 방침이다. 경찰 조사 결과 피의자들은 대부분 20대 초반이며 30·40대가 각각 한 명씩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지난해 10월부터 12월 사이 중고나라, 네이버 카페 등 각종 온라인 중고 거래 플랫폼에서 활동하며 거래 대금만 받아 챙긴 뒤 잠적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 일당은 마치 특정 물품을 소유한 것처럼 교묘히 합성한 사진을 미끼로 내걸었다. 해당 물품을 사겠다는 사람들에게 먼저 접근하거나 물품을 판매한다는 글을 올린 뒤 대금만 받고 잠적하는 수법을 주로 썼다.

사기단에서 거래 홍보 책을 맡은 피의자가 올린 거래 홍보글 캡처 화면. 합성한 사진을 첨부했다./독자 제공



이러한 수법에 속은 피해자는 확인된 것만 514명이고 피해 규모는 3억 9,000여 만원에 달한다. 피해 금액 중 가장 큰 사례는 600여 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경찰은 사기단으로부터 범죄 수익을 몰수·추징하려 했으나 실패했다. 검거 당시 피의자들이 범죄 수익금 대부분을 유흥비 등으로 탕진했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중고 거래 사기 수법이 날로 교묘해지며 검거도 덩달아 어려워지고 있다. 대규모 피해자를 낳은 이번 사건도 통상적인 수법과는 달라 경찰은 수사에 애를 먹었다. 통상 피의자 1~2명이 홍보 행위와 대포 통장 수집 등 범행 전 과정에 개입하는 데 비해 이들 일당은 15명의 인원들이 역할에 따라 조직적으로 나뉘어져 범죄 총책까지 모두 잡아들이는데 약 4개월이 소요됐다.



게다가 피의자들의 주거지도 경기, 부산, 경남 등 전국에 흩어져 있었다. 공범 모집이나 의사 소통은 모두 온라인에서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이뤄졌다. 경찰은 전방위적인 수사에 나섰지만 피의자들 사이의 연결고리를 포착하기 어려워 이들의 공모 관계 입증에 난항을 겪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통상 금전 관계를 따져 공모 관계와 혐의점을 파악하는데 이 경우는 피의자들 사이 역할이 조직적으로 구분돼 있고 이를 통해 교묘하게 자금을 세탁해 공모 관계 입증이 쉽지 않았다”며 “500명 넘는 피해자가 발생할 때까지 범인을 잡기 어려울 정도로 수법이 점점 고도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에는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한정판 신발이나 의류 등에 웃돈을 얹어 판매하는 ‘리셀테크’가 인기를 끌면서 중고 거래를 둘러싼 사기 범죄가 더욱 기승을 부리고 있다. 지난 2016년 7만 6,228건이었던 온라인 중고 사기 범죄는 지난해 61.5% 증가한 12만 3,168건으로 집계됐다. 반면 중고 사기 검거율은 같은 기간 90.4%에서 76.6%로 쪼그라들며 지속적인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류근실 충남청 사이버수사대장은 “중고 거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안전 결제 시스템을 활용하고 경찰청이 제공하는 ‘사이버 캅’ 앱을 사용하면 피해를 어느 정도 막을 수 있다”고 당부했다. 경찰청은 이달 1일부터 3개월 간 온라인 물품 거래 사기 등을 포함한 사이버 사기에 대해 특별 단속을 실시한다.


허진 기자
h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부 허진 기자 hjin@sedaily.com
'나의 오늘'이 아니라 '우리의 내일'을 위해 생각하고 쓰겠습니다. 오직 '내일'과 '우리'를, 생각과 쓰기의 종착지로 삼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