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일반

'노마스크' 도쿄타워 관광…조지아 메달리스트 2명 추방 [도쿄 올림픽]

안창림·안바울 꺾고 은메달 목에 건 조지아 유도선수 2명

조지아 측 "지인 만나려 외출…아무도 제지 안했다" 해명

은메달을 딴 뒤 선수촌 밖을 나간 조지아의 라샤 샤브다투아시빌리. /=샤브다투아시빌리 인스타그램 캡처




2020 도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따낸 조지아의 유도 선수 2명이 대회 규정을 어기고 도쿄 관광에 나섰다가 추방당했다.

관련기사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지난달 31일 대회 관계자가 관광 목적으로 선수촌을 이탈해 AD 카드를 박탈했다고 밝혔다. 대회 개막 후 AD 박탈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직위는 AD 카드 취소자가 누구인지 밝히지 않았으나 조지아올림픽위원회는 1일 자국의 남자 유도 은메달리스트인 바자 마르그벨라슈빌리와 라샤 샤브다투아시빌리가 AD 카드를 박탈당한 사실을 인정했다. 마르그벨라슈빌리와 샤브다투아시빌리는 각각 준결승에서 한국 대표팀의 안바울과 안창림을 상대로 승리를 거둔 선수들이다. 둘 다 결승에서는 일본 선수에게 패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앞서 두 선수는 경기를 마친 지난달 27일 심야에 조지아 유니폼을 입고 도쿄타워를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주변에서 여러 사람과 사진을 찍는 모습이 현지 매체에 공개되기도 했다. 조지아올림픽위원회 측은 “두 사람이 일본에 사는 지인을 만나기 위해 선수촌을 떠났다”며 “아무도 제지하지 않았기 때문에 밖에 나가도 된다고 생각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그들은 힘든 경기를 마친 뒤 바깥바람을 마시고 싶었을 뿐”이라고 두둔했다.

그러나 도쿄올림픽에서의 행동 규범을 정리한 ‘플레이북’에 따르면 선수들은 훈련과 경기 출전 외에는 선수촌 밖으로 외출할 수 없다. 선수들은 이미 선수촌에 들어갈 때 이 규정에 동의한다는 서약까지 했지만, 이번 조지아 선수들의 일탈 행위로 인해 실효성이 없음이 드러나고 말았다. 일본 스포츠전문매체 스포츠호치는 “안전 올림픽 운영에 의구심을 제기하게 만든 사태가 됐다”고 평가했다.


홍연우 인턴기자
yeonwoo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