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일반

英 "코로나19 종식 없다…매년 수천명 사망자 낼 것"

"독감처럼 매년 겨울 찾아와 노령층 등 사망 불러올 것

…독감도 백신 있지만 영국서 매년 2만명 숨져" 지적

런던 노팅힐 포토벨로 마켓을 둘러보고 있는 시민들. /AF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계절성 바이러스처럼 매년 찾아와 영국에서만 연간 수천명의 사망자가 발생할 수 있다는 예측이 나왔다. 겨울철이 되면 사람들이 실내에 주로 머물게 되면서 바이러스 전염이 증가하고, 결국 일부는 사망에 이르는 것을 피하기 어렵다는 설명이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일간 가디언은 영국 과학자들이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떨어지고, 학교가 다시 개학하면 가을 이후 확진자 규모가 다시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고 보도했다. 이로 인해 이번 겨울에는 코로나19 4차 유행이 발생할 수 있으며, 이 같은 현상이 앞으로 연례 행사화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했다.



브리스틀대의 애덤 핀 교수는 “우리는 코로나19와 관련한 문제를 오랫동안 보게 될 것”이라며 “이 바이러스는 독감만큼은 아니지만 유전적으로 매우 재빠르다는 것을 보여줬다. 매년 수천명, 심지어 수만명의 사망자를 발생시키면서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관련기사



옥스퍼드대 로절린드 프랭클린 연구소 소장인 제임스 네이스미스 교수 역시 같은 견해를 표했다. 그는 “충분한 집단 면역으로 인해 코로나19가 다시는 들불처럼 번지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독감과 비슷한 질환이 돼 사람들을 죽게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사망자 규모를 예측하기는 쉽지 않지만, 앞으로 겨울철에 매년 수천명의 사망자가 발생할 수 있으며 특정 해에는 수만명으로 늘어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영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봉쇄 완화 이틀째인 13일(현지시간) 런던 코번트 가든의 한 식당에서 손님들이 식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다만 노팅엄대의 조너선 볼 교수는 “전체 인구의 면역력이 확대되면서 코로나19 사망자는 감소할 것”이라며 “매년 사망자가 생기기는 하겠지만 수천명 규모를 예상하는 것은 너무 비관적”이라고 지적했다.

과학자들은 독감이나 다른 호흡기 질환과 마찬가지로 노령층이나 다른 심각한 병을 가진 사람들이 코로나19로 인해 목숨을 잃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내다봤다. 런던 위생·열대의학학교의 마틴 히버드 교수는 “코로나19는 우리가 함께 살아야 하는 끔찍한 병으로, 계속해서 문제를 야기할 것”이라며 “독감을 예로 들자면, 백신이 있지만 매년 영국에서만 2만명이 독감으로 목숨을 잃는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겨울 코로나19를 막기 위한 봉쇄조치로 인해 사람들이 독감 등 다른 호흡기 질환에 대한 면역력이 약해졌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영국 의학아카데미의 앤 존슨 회장은 “(봉쇄조치 하에 있던) 지난해와 달리 우리는 올해 겨울에는 서로 어울리게 될 것”이라며 “이 경우 독감과 같은 다른 호흡기 질환의 급증이 나타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홍연우 인턴기자
yeonwoo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