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다시 늘어난 6월 주택 미분양…전국서 1만6,289가구 4.0%↑

4월 증가→5월 감소→6월 증가

인천서 209가구, 167.2% 늘어





전국 미분양 주택수가 6월들어 다시 늘어났다.



국토교통부는 6월말 기준 전국의 미분양 주택이 총 1만6,289가구로 집계돼 지난달(1만5,660가구)보다 4.0%(629가구) 증가했다고 5일 밝혔다. 앞서 전국의 미분양 주택 물량은 주택 가격 상승과 매수심리 증가에 따라 21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가다 지난 4월말 반등했다. 이후 5월 들어 다시 줄어들었지만 6월에는 또다시 늘어났다.

관련기사



수도권의 미분양은 1,666가구로 전월(1,303가구) 보다 27.9%(363가구) 증가했다. 서울은 미분양이 65가구로 전달보다 6가구 줄어들었지만 인천과 경기에서 각각 167.2%(209가구), 14.5%(160가구) 늘었다.

지방은 1만4,623가구로 전월(1만4,357가구) 대비 1.9%(266가구) 증가했다. 충남이 23.1%(348가구)과 전남 36.1%(354가구), 경남 11.7%(321가구)가 늘었다.

악성 미분양으로 꼽히는 준공후 미분양은 9,008가구로 전월(9,235가구)보다 2.5%(227가구) 감소했다. 규모별로 전체 미분양 물량을 보면, 85㎡ 초과 중대형 미분양은 523가구로 전월(573가구) 대비 8.7%(50가구) 감소했고, 85㎡ 이하는 1만5,766가구로 전월(1만5,087가구) 대비 4.5%(679가구) 증가했다.


김흥록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