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사드 피해에도…정의용 “中, 다른 국가에 강요하지 않아”

“중국 대변인이라는 비난 공정하지 않아 전체 맥락 봐야”

“사드 피해 사실이지만 중국에 우리 불만 전달하고 있어”

정의용(오른쪽) 외교부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 /연합뉴스


유엔총회 참석 차 미국을 방문 중인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중국 편을 들었다는 보도와 관련해 전체 맥락을 봐야 하는데 일부분만 강조됐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한반도 배치에 따른 중국의 보복에도 “중국은 다른 국가에 강요하는 나라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정 장관은 23일(현지 시간) 유엔주재 한국대표부에서 뉴욕특파원단과 간담회를 열고 “외교부 장관이 중국 대변인이라고 비난하는데 공정하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예를 들면 당시 진행자가 아태지역에 친중블록이 있고 한국과 호주, 미국, 일본으로 구성된 반중블록이 있다.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질문을 했다”며 “나는 잘못 됐다. 그런 거 아니다. 블록이 형성됐다고 하는 게 냉전시대의 사고방식이라고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떤 질문을 받았는지 그런 것을 봐야 한다"며 서운함을 토로했다.



왜 미국에서 이런 얘기를 했느냐는 지적에 대해선 “미국이라고 말 못할 이유가 있느냐”며 “우리는 블록을 형성하는 건 반대한다. 개방적이고 포용적인 블록이 아니면 반대"라고 했다.

관련기사



중국 공세가 당연하다는 발언에 대해서는 “어느 나라든 주장을 강하게 표시할 수 있다. 우리도 할 수 있고 일본도 하고, 미국도 한다”며 “다만 자기들의 입장을 강요하면 안 된다”고 했다. 이어 “국가 간의 관계에서도 민주적인 질서가 있어야 하는데 강대국이라고 해도 자기 입장을 강요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정 장관은 또 중국이 강요하는 국가는 아니라고 했다. 그는 “중국이 강요적이라고 여러 날라가 우려하고 있고 우리도 여러 나라가 그렇게 생각하는 걸 인지하고 있으며 이를 중국에 전달하고 있다”면서도 “아직 우리한테는 그렇다고 보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드 피해는 사실이지만 중국에 우리의 불만을 전달하고 있고 계속 불만을 전달하고 있다”고 했다.

북한이 종전 선언할 때가 아니라고 했다는 데 대해서는 “종전선언은 판문점 선언에 이이 들어가 있고, 지금은 아마도 그게 될까 그런 것에 대한 불확실성 때문에 그런 듯하다”며 “이미 합의한 내용이기 때문에 북한의 산발적 반응은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했다.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 대해서는 “계속 협의하기로 했다”고만 했다. 아직 입장이 좁혀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대북 인도적 지원 문제는 북한의 반응이 없다고 했다. 북한이 인도적 지원 그 이상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구체적으로 어떤 것인지 알아봐야 한다는 얘기다.

뉴욕=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뉴욕=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