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제도

'5억 로또' 강일 어반브릿지, 81점 통장 나왔다

7인가족 만점(84점)에 3점 모자라

평균 당첨가점도 ‘4인 만점’ 넘어서

e편한세상 강일 어반브릿지 투시도. /사진 제공=DL이앤씨


‘5억 로또’로 불리며 서울 역대 최다 청약자가 몰린 강동구 강일동 ‘e편한세상 강일 어반브릿지’ 청약에서 만점(84점)에서 3점 모자란 81점짜리 청약통장이 등장했다.




6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이날 당첨자를 발표한 e편한세상 강일 어반브릿지 청약 당첨 가점이 최고 81점, 최저 66점으로 집계됐다. 평균 당첨 가점도 대부분 4인 가족 만점 점수인 69점을 넘어섰다.

관련기사



81점 통장은 전용 84㎡D 해당 지역에서 나왔다. 청약자 본인 포함 가족 수 7명(35점), 무주택 기간 14년 이상~15년 미만(32점), 청약통장 가입 기간 14년 이상~15년 미만(17점) 등을 모두 더하면 만점(84점)인데 여기에서 3점 부족한 점수다. 이 타입의 경우 48가구를 모집하는데 해당 지역 1만 487명, 기타 지역 6,092명이 몰려 경쟁률이 각각 436.96 대 1, 1,689.79 대 1을 기록했다.

이 단지는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돼 3.3㎡당 평균 분양가가 2,356만 원이다. 전용 84㎡ 분양가는 최고 9억 607만 원으로 주변 시세보다 5억 원가량 낮아 ‘5억 로또’라고 불렸다. 지난달 28일 1순위 청약 접수에서는 389가구 모집에 13만 1,447건의 청약통장이 몰렸다. 평균 경쟁률은 337.91 대 1을 기록했다.

이덕연 기자
gravit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