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野 '대장동 특검' 요구에...靑 "文, 검경 협력 수사 이미 말씀"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2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두고 야당이 특별검사 도입을 줄기차게 요구하는 가운데 청와대가 현재의 검·경 협력 수사 방침을 재확인했다.

관련기사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25일 기자들과 만나 대장동 특검과 관련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전에 검찰과 경찰이 적극적으로 협력해서 수사하라는 그런 말씀 다시 한번 상기시켜 드린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지난 12일 “검찰과 경찰은 적극 협력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조속히 규명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직접 지시를 내렸다. 야권의 특검 요구에 사실상 선을 그은 것이다.

26일 ‘문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간 만남이 수사 가이드라인이 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수사와 관련해서 혹여라도 다른 해석을 낳을 그런 대화는 없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국회 시정연설 전 환담 자리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문 대통령에게 대장동 의혹에 대해 엄중한 수사를 요청했다는 발표와 관련해서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가 관련 발언을 하셨고 대통령께서는 경청하셨다”고만 답변했다.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증권 중소기업 과학 IT 유통 법조 등 출입했습니다.
최소한 세상에 부끄럽지는 말자 라는 마음으로 일하는 중입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