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일반

국내 첫 민·군겸용 수소충전소 준공...27일부터 상용 서비스

국방부-환경부, 대전 '자운대'에 1호 시설 설치

주 6일씩 하루 12시간 운영..민간도 이용가능

군용지 50곳 추가 설치 제안해 사업 검토추진

서욱 장관 "수소충전소 전국 설치해 나갈 것"


국내 최초로 민간과 군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수소차용 충전소가 27일부터 문을 연다. 국방부는 추가로 50곳의 군용지에 민·군 겸용 수소충전소를 설치하는 방안을 제안해 국내 수소 인프라 확충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국방부와 환경부 26일 대전 유성구에 위치한 군 교육·훈련시설인 ‘자운대’ 입구에서 국내 최초로 구축된 ‘민·군 겸용 수소충전소’ 준공식을 열고 수소충전소 확충을 위한 상호 협력을 지속하기로 했다. 자운대 수소충전소는 27일부터 상업 서비스를 개시한다. 해당 충전소는 민간인도 이용할 수 있는데 매주 월~토요일 6일간 하루 12시간씩(오전 8시~오후 8시) 운영된다. 해당 충전소는 매일 수소 승용차 60대, 수소 버스 12대 이상에 대해 충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따라서 대전지역 수소차 이용자들(2021년 9월말 기준 대전에 708대 보급)의 충전 편의성이 한층 개선될 전망이다.



국방부는 “민·군 겸용 수소충전소 구축이 가능했던 배경에는 관계부처 간 긴밀한 협조체계 구축을 통한 전방위적인 지원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지난해 6월 국방부,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 등이 ‘수소 활용을 위한 상호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맺고 자운대 수소충전소 구축을 추진했다는 것이다. 현대차,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등 기업들도 협약에 참여했다. 해당 협약을 통해 민·군 겸용 수소충전소 설치, 군 내 수소차 도입 및 확대, 수소 드론 군사용 도입 검토 등이 추진됐으며 국방부는 군사시설 보호 및 군사작전 수행에 지장이 없는지에 대한 심의절차 등을 거쳐 부지를 제공했다. 환경부는 민간사업자인 하이넷에 사업비의 50%에 해당하는 국비(15억 원)를 지원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수소충전소 설치 관련 제도·정책을 뒷받침했다.

관련기사



국방부는 이번 자운대 충전소 이외에도 추가로 군용지 50곳을 수소충전소 설치 가능지역으로 환경부에 제안했다. 환경부는 지방자치단체 등 관계기관과 합동 현장조사를 거쳐 ‘적격 여부’, ‘우선순위’를 검토해 사업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민·군 겸용 수소충전소 설치에 따라 군 내 수소차 보급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방부는 2019년 수소승용차 1대를 시작으로 2020년에 수소승용차 4대를 보급했으며, 올해 들어선 수소버스 12대와 수소승용차 20대로 보급물량을 늘리고 있다. 또한 국내에서 양산 예정인 수소트럭과 수소지게차에 대한 시범운영도 추진하고 있어 군에 보급되는 수소차의 종류는 한층 다양해질 것으로 보인다.

서욱 국방부 장관은 이번 자운대 충전소 준공식에 참석해 “이번 제1호 수소충전소 준공을 마중물 삼아, 민과 군이 함께 활용할 수 있는 수소충전소를 전국적으로 설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서 ”국방 그린뉴딜의 적극적 추진을 통해 ‘2050년 탄소 중립’ 비전 실현을 가속화하기 위한 군의 역할과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탄소중립 사회로 가기 위한 다양한 방안 중에 이미 성과를 거둔 사례도 많으며, 민간과 군이 협력하여 처음 구축한 자운대 수소충전소는 대표적인 성공의 본보기 중 하나”라며 “앞으로 민·군 겸용 수소충전소를 더욱 확대하는 등 우리의 터전을 위협하는 기후위기에 민간과 군이 합동으로 대응하겠다”고 역설했다.

이날 행사에는 수소에너지네트워크(이하 하이넷)를 비롯해 대전광역시, 금강유역환경청, 자운대근무지원단, 한국자동차환경협회, 한국가스안전공사, 현대자동차 등 관계자들도 참석했다.


민병권 기자
newsroo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