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완전 자율주행' 아이오닉5, 내년 서울 도심 '질주'

■ 서울모빌리티쇼 26일 개막

레벨4 적용…위기에도 개입 없어

현대차 "로보셔틀 등도 선보일것"

25일 경기 고양시에서 열린 2021 서울모빌리티쇼에서 현대자동차그룹과 모셔널이 공동 개발한 아이오닉5 자율주행차가 전시돼있다./사진제공=현대자동차그룹


내년 상반기부터 서울 도심에서 운전자의 개입 없이 주행하는 아이오닉5 로보택시를 탈 수 있게 된다.



현대자동차그룹은 25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1 서울모빌리티쇼에서 이 같은 내용의 ‘레벨4 자율주행 기술 개발 현황과 국내 운영 계획’을 발표했다.

관련기사



현대차는 “고객의 새로운 이동 경험 확장을 위해 내년 상반기 서울 도심에서 레벨4 완전자율주행 기술을 바탕으로 한 모빌리티 시범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이 서비스를 ‘로보라이드(Roboride)’로 명명해 내년부터 서울 도심 내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에서 실시할 계획이다. 로보라이드 시스템은 자율주행 레벨4 기술을 적용해 도로 상황을 인지·판단한 후 차량을 제어한다. 레벨4 기술은 자율주행 시스템이 차량을 완전히 제어한다는 점에서 레벨3와 같지만 위기 시에도 운전자의 개입이 필요하지 않다는 점이 특징이다. 따라서 도로가 일시적으로 막히는 일부 상황을 제외하고는 비상 시에도 운전자가 개입하지 않는다.

현대차는 “향후 로보라이드·로보셔틀뿐만 아니라 물류 이동의 효율성을 높이는 로보딜리버리 등의 서비스도 선보여 고객이 일상에서 자율주행 기술을 통한 이동 편의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기아는 이날 친환경 전용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니로의 신형 모델을 5년 만에 출시했다. 기아는 내년 1분기에 니로 하이브리드 모델을, 상반기에 전기차 모델을 선보일 계획이다.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부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남들이 가기 어려운 곳에 가고 듣기 어려운 이야기를 듣는 것, 기자의 특권이라 생각합니다.
부지런히 세상의 숨은 이야기들을 풀어내겠습니다. "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