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김병찬 스토킹 살인 피해자 동생 "언니는 경찰 믿어…계획적 범죄"

스토킹 피해로 경찰의 신변보호를 받던 여성을 살해하고 도주했다가 검거된 김병찬이 지난 22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법원을 나오고 있다./연합뉴스


전 여자친구를 스토킹하다가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병찬의 신상이 공개된 가운데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경찰의 부실 대응을 지적했던 피해자 유족 측이 이번에는 해당 사건이 김병찬의 계획적인 범죄였다고 주장했다.

피해자의 여동생 A씨는 26일 전파를 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저희 가족은 멀리 떨어져 있어도 아침마다 연락하고 지내던 화목한 가정이었다"며 "이렇게 돼버려 정말 허망하다. 사건 당일 (언니가 숨지기) 1시간 전에도 연락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A씨는 "언니가 살인범을 어떻게 만났는지는 자세히 모르지만, 언니 친구들 얘기를 들어보면 1부터 100까지 다 거짓이었다고 한다"면서 "처음에는 무직이었는데 프리랜서라고 속였다더라. 또 부동산 일을 하고 있다거나 명품을 갖고 있다고도 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A씨는 또한 "(이같은 사실을 알게 된) 언니가 김씨와 부산에서 헤어졌다고 한다. 부산에서도 경찰에 한 번 신고했다고 들었다"고 전한 뒤 "수시로 목 조르고 칼 들고 죽이겠다고 협박했다더라. 위협하다가 그만하겠다고 하고, 또 협박 안 한다는 게 거짓말이라고 하면서 웃었다는 기록이 있다. 언니 휴대폰을 뺏어서 기록을 다 지우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경찰의 부실 대응을 지적한 A씨는 "법원에서 접근금지도 내려졌지만 (경찰이) 김씨한테 전달만 하고 끝이었다"면서 "임시보호소로 이동할 때도 살인범이 언니 차 안에서 자고 있는 걸 수사관이 발견했는데, 접근하지 말라는 경고만 주고 다시 돌려보냈다더라"고도 했다.

여기에 덧붙여 A씨는 "지난 9일에는 김씨가 언니 직장에 찾아와서 위협했다. 당시 언니가 스마트워치를 집에 두고 나와서 미리 설정해 둔 휴대폰 SOS 기능을 눌렀다"면서 "언니 친구들에게 연락이 갔고, 정확한 위치와 로드뷰가 문자로 발송돼서 언니를 데리고 분리했다. 차라리 스마트워치가 지급 안 됐으면 언니가 휴대폰 SOS 기능을 써서 경찰이 위치를 정확히 알 수 있지 않았을까 싶다"고 울분을 토했다.

서울경찰청이 경찰의 신변보호를 받던 전 여자친구를 스토킹하고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김병찬(35)의 신상정보를 지난 24일 공개했다./사진=경찰청 제공



더불어 이번 사건은 김씨의 계획적인 범행이라고 주장한 A씨는 "스마트워치를 누르면 경찰 목소리가 나오는데, 김씨가 그걸 듣고 흥분해서 우발적으로 흉기로 찔렀다고 한다"면서 "하지만 김씨가 전날 했던 행동을 보면 무조건 계획적이다. 미리 흉기와 모자를 현금으로 구매하고 언니 차가 주차돼 있는 걸 확인하고 기다렸다가 살해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뿐만 아니라 A씨는 "범행 뒤에도 협박 증거를 없애기 위해 언니 휴대폰을 강남 한복판에 버리고, 본인 휴대폰도 비행기 모드로 전환하고 대중교통을 타고 대구로 도주했다"면서 "몸에 피가 많이 튀었을 텐데도 대도시를 활보한 걸 보면 살인 흔적을 없애기 위한 옷도 미리 준비했을 것"이라고도 했다.

A씨는 또 "언니는 경찰의 소극적 대응에도 경찰을 믿었고 국민으로서 할 수 있는 모든 걸 했다"면서 "살인범이 사회에 나오면 저희 가족은 다시 두려움에 떨어야 한다. 국민청원에 동의 좀 해주시면 정말 감사하겠다. 저희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인 것 같다. 제발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피해자의 남동생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B씨는 지난 2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글을 올려 경찰의 부실 대응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B씨는 "누나는 살고자 발버둥쳤으나 허술한 피해자 보호 체계와 경찰의 무관심 속에 죽어갔다"면서 "정부는 부실 대응으로 국민을 지키지 못한 책임자를 규명해 처벌하고, 고인과 유족 앞에서 직접 사과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김병찬은 지난 19일 오전 11시30분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 오피스텔에서 자신이 스토킹 해온 전 여자친구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피해자는 지난 7일 경찰에 스토킹 피해 신고를 하고 신변 보호를 받던 상태였다. 피해자는 사건 당일 오전 11시29분과 11시33분 두 차례 긴급호출을 눌렀지만, 경찰은 첫 번째 신고 접수 12분만인 11시41분께 피해자의 집에 도착했다. 이미 참극이 벌어진 뒤였다.

경찰은 기술적 한계로 스마트워치의 위치와 피해자의 자택 사이에 오차가 있어서 늦었다고 해명했지만, 경찰의 대응이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경찰은 지난 22일 공식 사과했다.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은 "경찰이 정교하지 못하고 철저하지 못해 결과적으로 국민의 안전을 지키지 못했다"면서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스토킹범죄대응 개선TF'를 만들어 실효성 있는 대책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