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장제원 '차지철' 비유에 발끈…진중권 "풉, 고소하세요"

/연합뉴스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을 놓고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합류가 불투명해진 것과 관련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장제원 의원 사이에 설전이 벌어졌다.

포문은 진 전 교수의 페이스북 글이었다. 진 전 교수는 28일 “지금 윤캠(윤석열 캠프)은 4공말 상황으로 보인다”며 “차지철 역할을 지금 장제원이 하고 있고, 여의도 바닥에는 벌써 장순실(장제원+최순실) 이라는 말이 나도는 모양”이라고 했다.

/페이스북 캡처



이어 “캠프의 메시지가 산으로 가고 있다”며 “김병준은 허수아비다. 자기들이 충분히 통제할 수 있다고 생각해 그 자리에 앉힌 것”이라고 했다. 또 진 전 교수는 “채용비리 김성태 임명하는 거나, 철 지난 지역주의 충청도 일정 잡는 거나, 웬만한 돌머리 아니고서는 할 수 없는 발상”이라며 “다 장제원 머리에서 나온 거라고 본다. 후보 곁을 떠난다고 말한 건 대국민 사기”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이에 장 의원은 2시간 뒤 진 전 교수에게 “저를 저격해 꺼져가는 김 전 위원장 이슈를 재점화 하려고 안간힘을 쓰는 모습이 참 가엾다”며 “김 전 위원장에 대한 눈물겨운 충성심은 높이 평가하지만, 저질러 놓은 저렴한 발언에 대해서는 반드시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썼다. 또 장 의원은 “진 전 교수는 ‘진정한 정권교체 훼방꾼’”이라고도 했다.

진 전 교수는 즉각 재반박했다. 장 의원이 해당 글을 올린 지 몇분 지나지 않아 “풉, 고소하세요”라며 “원탑으로 장제원보다 김종인이 나은 선택이라는 말도 처벌받나"라고 했다. 그는 “그냥 구경이나 하려고 했는데 굳이 원하시면 일전을 불사하겠다”며 “어이가 없다”고도 했다. 이어 “‘꺼져가는 불씨’를 진압하고야 말겠다는 다급함이 느껴진다”라며 “아무튼 캠프 접수하셨으니, 잘 해서 꼭 정권교체 이루세요. 장제원 파리 화이팅”이라고 썼다.

진 전 교수는 또 “소문이 맞나 해서 슬쩍 던져봤더니 바로 문다. 행동으로 자신의 말을 부정하는 걸 수행모순이라고 한다”고 덧붙였다.


김민혁 기자
mineg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