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카드

"MZ데이터 모으자" 게임업체 손잡는 카드사

현대카드-넥슨코리아, BC카드-스마일게이트알피지 맞손

주요 게임 이용자인 'MZ세대' 데이터 분석해 '윈윈' 효과

BC카드는 국내 온라인 게임 개발사인 스마일게이트알피지와 협업해 내년 1분기 중 ‘로스트아크 PLCC’를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 제공=BC카드BC카드는 국내 온라인 게임 개발사인 스마일게이트알피지와 협업해 내년 1분기 중 ‘로스트아크 PLCC’를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 제공=BC카드




지난 9일 경기도 성남시 넥슨코리아 사옥에서 헬멧을 착용한 정태영(오른쪽) 현대카드 부회장과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가 카트에 타고 손을 흔들고 있다. 이날 촬영은 양 사의 파트너십을 기념해 이뤄진 것으로 넥슨의 대표 게임 ‘카트라이더’를 오마주했다./ 사진 제공=현대카드지난 9일 경기도 성남시 넥슨코리아 사옥에서 헬멧을 착용한 정태영(오른쪽) 현대카드 부회장과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가 카트에 타고 손을 흔들고 있다. 이날 촬영은 양 사의 파트너십을 기념해 이뤄진 것으로 넥슨의 대표 게임 ‘카트라이더’를 오마주했다./ 사진 제공=현대카드


카드사들이 게임 업체와의 제휴에 적극 나서고 있다. 국내 게임 이용자 중 비중이 높은 ‘MZ세대(밀레니얼+Z세대)’를 공략하고 관련 데이터를 분석해 미래 먹거리를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20일 현대카드는 국내 1위 게임 업체 넥슨코리아와 손잡고 국내 최초 게임사 전용 상업자 표시 신용카드(PLCC)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내년 상반기에 출시될 ‘넥슨 PLCC(가칭)’는 넥슨 게임 이용자에게 최적화된 혜택이 담길 예정이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게임 전용 PLCC 특성을 살려 재미 요소를 추가할 것”이라며 “카드 신청과 발급 과정에서 미션을 수행하면 보너스를 제공하는 새로운 방식의 마케팅도 시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아울러 현대카드는 게임 이용자들의 취향이나 소비 성향 등 데이터를 분석해 새 비즈니스도 펼칠 예정이다.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은 “게임은 세계적 화두로 떠오른 메타버스 공간 가운데 하나”라면서 “현대카드 PLCC 파트너사들의 동맹인 ‘도메인 갤럭시’에서 넥슨이 다른 파트너사들과 적극 교류해 데이터 생태계가 더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BC카드는 내년 1분기 국내 온라인 게임 개발사인 스마일게이트알피지와 협업해 ‘로스트아크 PLCC’를 선보인다. 로스트아크는 최근 국내에서는 드물었던 PC 기반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으로 로스트아크 PLCC에는 게임 할인 혜택이 담길 계획이다. BC카드 관계자는 “로스트아크 PLCC 결제 데이터와 게임 데이터를 종합적으로 분석해 게임 이용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관련 신규 사업 기회도 발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근 카드사들은 이종 업종 간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KB국민카드는 지난 6월 MZ세대 등 키덜트 공략을 위해 글로벌 테마파크인 ‘레고랜드 코리아 리조트’와 업무 협약을 맺고 레고랜드 PLCC를 출시하기로 한 바 있다. 카드사들이 게임 업체로까지 협력 범위를 확대한 이유는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는 국내 게임 시장의 주요 고객이 카드 업계 주 소비층으로 급부상한 ‘MZ세대’이기 때문이다. 카드사 입장에서는 MZ세대의 새로운 소비 성향 등을 알아볼 수 있는 기회가 된다.

한국콘텐츠진흥원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게임 시장 규모는 17조 93억 원으로 10년 만에 10조 원 가까이 커졌다. 그만큼 게임 이용자가 늘어난 셈이다. 글로벌 모바일 플랫폼 조사 업체인 앱애니가 발표한 ‘2021년 상반기 모바일 게임 결산’ 보고서에 따르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기준 국내 인기 상위 게임 1,000개를 분석한 결과 이용자의 94%가 MZ세대였다. 대형 카드사 관계자는 “게임 업체는 게임 이용자들의 실생활 관심사를, 카드사들은 메타버스의 대표 공간으로 꼽히는 게임 관련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다는 점에서 ‘윈윈’ 효과를 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윤지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