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실

김총리 "내일부터 먹는 코로나치료제, 현장 투입"

노바백스 백신 허가도 이날 결정... 접종률 높이는데 도움 평가

김부겸 국무총리가 지난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13일부터 먹는 코로나19 치료제가 의료현장에 투입돼 중증화율과 사망률을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김 총리는 12일 일상회복지원위원회에 참석해 방역 개선방안 등을 논의했다. 김 총리는 “‘오미크론’은 전파력이 2배에서 3배가량 높아 이제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상대와 맞서야 할 것”이라며 “속도와 효율을 기준으로 현재 방역체계 전반을 혁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등의 도입에 대한 기대감도 드러냈다. 김 총리는 “화이자의 먹는 치료제가 도입돼 코로나19 의료현장에 투입된다”며 “금일 식약처가 노바백스의 합성항원 백신에 대한 허가 여부를 최종 결정하는데 우리는 또 하나의 백신을 선택할 수 있고 접종률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방역체계 개편방안과 손실보상 확대 등도 적극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위원회 논의를 바탕으로 정부가 손실보상 확대, 방역지원금 지급 등 많은 노력을 해오고 있지만, 이것만으로 충분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위원회에서 의견을 제시해주면 정부는 적극 고민하고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또 방역패스와 관련해선 “법원의 판단도 방역패스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이뤄가는 과정”이라며 방역패스의 적정한 적용 대상과 범위에 대해 논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영화 '내부자들'처럼 거대악을 무너뜨리는건 내부고발자입니다. 그대들의 용기를 응원합니다.
서울경제 부동산부에서 일합니다
내부고발자들, 드루와 드루와 모히또 한잔 사줄테니.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