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정용진 결국 사과…"고객·임직원 발길 돌리면 정당성 잃어"

"저의 자유로 상처 받은 분 있다면 전적으로 저의 부족함"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사진=신세계그룹


“나로 인해 동료와 고객이 한 명이라도 발길을 돌린다면 어떤 것도 정당성을 잃는다! 저의 자유로 상처받은 분이 있다면 전적으로 저의 부족함입니다.”

‘멸공’ 발언으로 논란을 빚어온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전날 이마트 노조가 발표한 "기업인 용진이형은 멸공도 좋지만 본인이 해온 사업을 먼저 돌아보라"는 성명서 기사 사진을 게재하며 이같이 사과했다.

/인스타그램 캡처


정 부회장의 사과는 앞서 신년사 등을 통해 "고객과 직원은 물러날 수 없는 가치"라고 강조했던 것과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또한 정 부회장의 '멸공' 발언이 정치권 논란이 불씨가 되고 주가 하락, 여권의 신세계그룹 관련 회사 제품 불매운동 등으로 번진데 이어 급기야 노조까지 '자중'을 주문하며 지탄하고 나서면서 이 같이 자성하고 나선 것으로 분석된다.



전날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전국이마트노동조합은 성명서를 통해 “본인이 해온 사업을 먼저 돌아보라”고 비판했다. 정 부회장의 멸공 발언으로 신세계 주가가 떨어지고 불매 운동이 일어나는 등 오너리스크가 현실화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관련기사



한국노총 전국이마트노조는 “그룹의 주력인 이마트가 온라인쇼핑 증가와 각종규제에도 직원들의 노력으로 타사 대비 선방하고있는 어려운 환경에서 고객과 국민들께 분란을 일으키고 회사의 이미지에 타격을 주는 정용진 부회장의 언행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이같이 말했다.

이어 노조는 “본인이 하고 싶은 말 하는 것은 자유이나 그 여파가 수만명의 신세계, 이마트 직원들과 그 가족들에게도 미치는 것을 고려 해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 “정말 자유인이며 ‘핵인싸’이고자 한다면 경영에서 완전히 손을 떼면 될 것이나,본인 스스로 기업인 이라 한다면 그간 사업가로서의 걸어온 발자취를 한번 돌아봐야 한다”며 “PK마켓, 전문점, 삐에로쇼핑, 부츠, 레스케이프 등 모두 철수했거나 철수 하고 있지 않는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노조는 “노이즈 마케팅이라고 해도 오너 리스크라는 말이 동시에 나오고 있음을 우리 노조와 사원들은 걱정한다”며 “노조와 사원들이 회사를 걱정하는 이 상황을 정용진 부회장은 잘 알고 이번 임금협상에서 진정성을 보여주길 바란다. 사업보국은 노조와 직원들이 함께 하는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 부회장은 최근 지속적으로 언급해온 '멸공' 관련 게시물은 지난 11일 이후 없다. 자신의 일상을 담은 사진과 글만 올리고 있지만 댓글이 온통 '멸공'으로 도배되고 있다.

자신의 '멸공' 발언으로 논란이 확산하자 정 부회장은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멸공은 누구한테는 정치지만 나한테는 현실"이라면서 "군대 안갔다오고 6·25 안 겪었으면 주동이 놀리지 말라는데 그럼 '요리사 자격증 없으면 닥치고 드세요' 이런 뜻이냐. 내가 직접 위협을 당하고 손해를 보는 당사자로서 당연한 말을 하는데 더 이상 어떤 자격이 필요한지 모르겠다"고 적었다. 아울러 정 부회장은 "사업하는 집에 태어나 사업가로 살다 죽을 것이다. 진로 고민 없으니까 정치 운운 마시라"면서 "내 일상의 언어가 정치로 이용될 수 있는 것까지 계산하는 센스가 사업가의 자질이라면…함양할 것"이라며 '멸공' 언급을 더는 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하지만 다음날 북한이 동해상으로 탄도 미사일을 발사했다는 기사를 공유한 뒤 '멸공' 대신 '○○'이라고 적어 또 다시 논란을 빚은 바 있다.


김민혁 기자
mineg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