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美中 앞서 대만·中 '디커플링' 먼저 간다

대만기업 회귀투자 45조 이르러…대중 투자는 감소

지난해 12월 대만의 국민투표를 앞두고 유세장에 대만(중화민국) 국기가 펄럭이고 있다. /EPA연합뉴스


미중 갈등으로 인한 경제의 디커플링(탈동조화)에 앞서 양안(중국과 대만)의 디커플링이 빨라지고 있는 모양새다. 세계적인 공급망 재편 속에 대만이 먼저 움직이고 있다.

14일 자유시보 등 대만 언론에 따르면 전날 대만의 대중 업무 담당 기구인 대륙위원회의 추추이정 대변인은 지난 7일까지 255개의 대만 기업이 정부의 리쇼어링 투자 우대 정책 적용 신청 승인을 받아이뤄진 투자 규모가 총 1조390억 대만달러(약 45조원)에 달했다고 밝혔다. 또 그는 이를 통해 약 8만개의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중국으로부터 분리 독립의 의지를 감추지 않고 있는 대만 정부는 지난 2019년부터 대만기업의 해외로부터 리쇼어링을 적극 지원해왔다. 대만기업이 대만으로 복귀할 때 국가산업단지를 최대 2년까지 무상 대여하고 저리 사업자금 대출을 제공했다. 리쇼어링 투자 지원 사업의 혜택을 받는 곳은 대부분은 중국에 진출했던 대만 기업들이다.



이 정책은 당초 2021년 말 종료될 예정이었지만 2024년까지 3년 더 연장됐다. 대만 당국은 지원 사업이 연장된 3년간 대만 기업들이 9,000억 대만달러(약 39조원)의 투자를 할 것으로 기대했다.

관련기사



추 대변인은 “양안 관계가 대만 무역의 중요한 부분이지만 전부는 아니다”면서 “(대만) 정부는 다양한 무역 관계를 발전시키고 미국 등 양자 경제협력과 지역경제 통합에 적극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016년 차이잉원 총통의 취임 이후 양안 관계가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중국에 대한 대만 기업의 투자가 급감하는 동시에 중국의 대만 기업에 대한 유무형의 압박도 심해지는 상황이다. 지난해 11월 중국 당국은 중국에서 사업을 하던 대만 위안둥 그룹에 거액의 벌금을 부과했다. 이와 관련해 중국 당국은 위안둥 그룹이 차이잉원의 대만 집권 민주진보당(민진당)에 정치 자금을 댔다는 이유를 댔다.

대만 경제부 통계에 따르면 2021년 1∼11월 대만의 중국 본토 투자는 47억9,000만 미국달러로 전년 동기보다 14.5% 감소했다.

이와 함께 2018년 미중 무역전쟁 등 갈등이 악화되면서 대만의 미국 편향도 강화되고 있다. 미국이 중국을 배제하는 공급망 재편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대만이 이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는 것이다.




베이징=최수문 기자
chs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