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스포츠

월드컵 본선행 눈앞서 홍철 코로나19 감염…대표팀 훈련 못 하고 전원 격리

시리아와 최종 예선 8차전 앞서 두바이서 양성 반응, 당장 1일 경기인데….

지난 26일 레바논 베이루트 공항 도착 당시의 홍철. /연합뉴스지난 26일 레바논 베이루트 공항 도착 당시의 홍철.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본선 진출을 눈앞에 두고 시리아와의 최종 예선을 위해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 도착한 축구 국가대표팀이 코로나19라는 악재를 만났다.

관련기사



29일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대표팀 수비수 홍철(대구)이 28일 두바이 입국 직후 공항에서 실시한 유전자 증폭(PCR) 검사 결과 양성 추정 판정을 받았고 이후 추가 검사에서도 다시 양성 결과가 나왔다.

이에 따라 대표팀은 29일 전원 PCR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며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전원 격리됐다. 이날 두바이 현지에서 예정됐던 훈련을 비롯해 향후 일정은 보류됐다.

27일 레바논 시돈에서 레바논과 최종 예선 7차전을 치른 뒤 두바이로 이동한 대표팀은 한국 시각 2월 1일 오후 11시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시리아와 최종 예선 8차전을 치를 예정이다.


양준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