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김건희 '레이저 눈빛'때문?…황급히 술잔 내려놓은 尹[영상]

지지자들 "김 여사가 술 좋아하는 尹 말린 것"

'나꼼수' 김용민, 尹 뒤로 잡아끄는 모습 공유하기도

윤석열 대통령이 술잔을 들었다가 아내인 김건희 여사가 쳐다보자 황급히 내려놓는 장면이 온라인 상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트위터 캡처


윤석열 대통령이 술잔을 들었다가 아내인 김건희 여사가 쳐다보자 황급히 내려놓는 장면이 온라인 상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 장면은 지난 10일 서울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열린 취임 기념 만찬장에서 포착됐다. 영상을 보면 윤 대통령이 술잔을 들고 한모금 마시려는 상황 중 김 여사가 '눈치'를 주자 이내 내려놓는 듯한 모습이 담겨있다. 김 여사는 술잔을 내려놓을 때까지 윤 대통령을 응시하는 눈빛을 거두지 않았다.

/트위터 캡처




이에 윤 대통령 지지자들은 김건희 여사가 평소 술을 좋아하는 윤 대통령을 말린 것이라는 추측을 내놨다. 누리꾼들은 “아내에게 꽉 잡혀 사는 듯”, “김건희가 눈으로 ‘영감탱 또 시작이구나’라고 말하는 듯”, “이런 여자를 만나야 한다”, “눈으로 말하네”, “나라도 술잔 내려놓을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관련기사



‘나꼼수’ 출신 방송인 김용민씨는 김건희 여사가 취임식에서 윤 대통령을 잡아끄는 장면을 공유했다. 페이스북 캡처


한편 ‘나꼼수’ 출신 방송인 김용민씨는 “취임은 윤석열이 하지만 집권은 김건희가 할 듯”이라고 지적했다. 김씨는 이날 페이스북에 해당 글과 함께 김건희 여사가 취임식에서 윤 대통령을 잡아끄는 장면을 공유했다. 그러면서 그는 “윤석열이 어떤 삶을 사는지. 앞으로 국정을 어떻게 운영할 것인지. 한 장면에 담겨있다”고도 했다.


김지선 인턴기자
kjisun98@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