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차에 올라타더니 앞유리 쾅쾅" 모녀 떨게 한 '공포의 발길질'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도로 한복판에 드러누워있던 한 남성이 주행 중인 차량을 멈춰 세운 뒤 보닛 위에 올라타더니 앞 유리를 모두 깨버려 어린 딸과 공포에 떨었다는 한 엄마의 사연에 네티즌들의 관심이 쏠렸다.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6차선 도로 한복판에서 차위에 올라타 앞유리를 깼습니다'라는 제목으로 한 게시물이 올라왔다.

전날 딸을 태우고 경기도 평택시 한 도로를 주행 중 도로 한복판에 누워있는 남성을 발견했다는 작성자 A씨는 "앞차에 치인 줄 알고 멈춰 섰는데 갑자기 벌떡 일어나 우리 차로 왔다"고 운을 뗐다.



글에 따르면 이 남성은 A씨 차량 뒷좌석 문을 열려고 시도하고 차 앞뒤, 양옆을 계속 발로 찼다. 뿐만 아니라 차량 앞을 막아서 움직이지 못하게 한 뒤 욕설도 했다.

관련기사



A씨가 글과 함께 올린 영상을 보면 차 앞유리에 엎드려 있던 이 남성은 갑자기 일어서더니 발로 유치를 차기 시작한다. 차 안에서 경찰을 기다리던 A씨는 비명을 질렀고, 함께 있던 5살 딸은 울음을 터뜨린다.

A씨 차량 유리창이 파손된 직후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고, 한 시민이 이 남성을 제압했다.

아울러 A씨는 "남성이 우리 차로 올 때 옆에 있던 버스가 정차해서 기사 아저씨가 뭐라고 하셨다"면서 "인도에 있던 시민들이 사진 찍어주고 신고도 해주셨다"고 상황을 전했다.

여기에 덧붙여 A씨는 "한 아주머니 말씀으로는 이 남성이 앞차에 먼저 시비 걸다가 실패한 후 우리 차로 온 것"이라면서 "스파이더맨처럼 우리 차에 붙어서 못 움직이게 한 후 본인 손, 발도 엄청 아플 텐데 계속 차를 때렸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건으로 다행히 자신은 큰 상처를 입지 않았지만 어린 딸이 '아저씨가 온다'며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다고 상황을 전한 A씨는 "경찰서는 다녀온 상태"라며 "이런 경우에 어떻게 처리해야 하느냐"라고 조언을 구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진짜 X아이", "정말 너무 무서운 상황이다", "초반에 피했어야 했는데 안타깝다" 등 다양한 반응을 이어갔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