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김건희보다 박지현 더 싫어" 분노한 '개딸'들, 사퇴 촉구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연합뉴스


"민주당을 팬덤 정당이 아니라 대중 정당으로 만들겠다며" 지지를 호소하며 대국민 사과를 내놓은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한 당 안팎의 비판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24일 박 위원장이 이른바 '개딸'로 불리는 강성 지지층과 민주당을 향해 쓴소리를 내놓자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은 박 위원장의 즉각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쏟아졌다.

당원들은 "지선 망치려고 (국민의힘에서) 보낸 트로이 목마냐", "박지현 제발 나가달라", "도대체 뭐 하는 짓이냐", "왜 선거를 앞두고 자꾸 내부의 문제를 키우나" 등 박 위원장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뿐만 아니라 이들은 비대위를 겨냥, "내부분란을 일으키는 박 위원장을 징계하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일부 당원들은 "당 지도부 발언은 내부 조율 후 정제된 정치적 언어만 쓰라"며 박 위원장의 대국민 호소문을 지적했다.



'개딸'이 모인 이재명 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의 팬카페 '재명이네 마을'도 박 위원장을 비판하는 글이 이어졌다.

관련기사



이들은 "김건희보다 박지현 얼굴이 더 보기 싫다", "오만방자한 박지현, 당장 추방시켜야 한다", "박지현을 실드 친 내가 너무 부끄럽다", "언제까지 박지현의 자폭을 봐야하는 건가", "당장 끌어내리자" 등 박 위원장의 사퇴를 강하게 촉구했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이른바 ‘개딸’로 불리는 강성 지지층의 내부총질 비판에 대해 “맹목적인 지지에 갇히지 않겠다”고 말했다. 6·1 지방선거와 관련해선 “한 번만 더 부탁드린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앞서 박 위원장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른바 '개딸'로 불리는 강성 지지층의 내부총질 비판에 대해 "맹목적인 지지에 갇히지 않겠다"고 말했다. 6·1 지방선거와 관련해선 "한 번만 더 부탁드린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기회를 주신다면 제가 책임지고 민주당을 바꿔나가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그러면서 박 위원장은 먼저 최근 당 지지율 하락을 의식한 듯 "정말 면목이 없다. 정말 많이 잘못했다"며 고개 숙여 사과한 뒤 "반성하고 바꾸라는 국민의 명령, 충실하게 이행하겠다"며 "자리에만 목숨 거는 정치를 버리고 국민과 상식에 부합하는 정치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이어 박완주 의원 성비위 사건 등 당 안팎의 논란을 두고는 "우리 편의 잘못에 더 엄격한 민주당이 되겠다"며 "내로남불의 오명을 벗겠다. 온정주의와 타협하지 않겠다"고도 했다.

아울러 박 위원장은 "대중에게 집중하는 민주당을 만들겠다"면서 "우리 편의 큰 잘못은 감싸고, 상대편의 작은 잘못은 비난하는 잘못된 정치문화 바꾸겠다. 민주당을 팬덤정당이 아니라 대중정당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